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겨울철 난방용품 사용주의보(한국전기안전공사가 전하는 '겨울철 전기안전 10계명' )
김수범 2018-12-31 19:23 조회 144

날씨가 쌀쌀해지면 전기장판이나 전기히터 등 각종 난방용품 사용이 늘고 있다. 전기화재의 우려도 더불어 높아지는 계절이다. 지난 31일 일어난 전북 정읍의 내장사 대웅전 화재사고도 전기난로 과열이나 누전이 그 원인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겨울철 난방용품 사용에 관한 철저한 안전의식이 필요한 시점이다. 한국전기안전공사(사장 박철곤)에 따르면, 실제로 지난해 우리나라에서 발생한 전기화재 사고는 총 9,351(사망 27)으로, 이 중 전기히터나 온풍기 등 겨울철 전열기기 사용으로 인한 사고 건수가 816(전체의 8.6%)이나 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전기장판(담요, 방석류 포함) 150, 전기히터/스토프 65, 전기난방기 43건 순 일반적으로 겨울철에 사용하는 전기히터 등의 소비전력은 약 1,000W정도의 양. 이는 보통의 절전형 전구 50개를 사용하는 것과 동일한 전력 소비량이다. 전력 소모가 큰 전기제품일수록 과열로 인한 화재 등 각종 전기사고 위험성도 커지기 마련이다. 따라서 일반 가정에서는 가급적 전기히터와 같은 과소비 난방용품을 1개 이상 가동하지 않는 것이 좋다. 오랫동안 쓰지 않았던 난방용품은 사용전 반드시 고장 여부를 살피고, 사용 시에는 콘센트에 제대로 접속되어 있는지 꼼꼼히 확인해보는 일도 중요하다. 또한 전기히터 등의 고열 제품은 옷장이나 이불, 소파 등 가연성 물질이 있는 곳 가까이에 놓아서는 안 되며, 가습기와도 가능한 한 거리를 두어 사용한다. 전기 온풍기와 같이 더운 공기를 내보내는 방식으로 난방하는 제품은 환기에도 각별히 신경 써야 한다. 한국전기안전공사가 권장하는 '겨울철 전기안전요령 10계명'은 다음과 같다. 1. 난방용 콘센트는 적정 용량에 맞게 사용한다.(문어발식 콘센트 사용 금지) 2. 난방용품은 가급적 같은 시간대에 1개 이상 사용하지 않는다. 3. 전기장판, 히터 등의 난방용품은 사용 후 반드시 전원을 차단한다. 4. 옷장, 이불, 소파 등의 가연성 물질 가까이에서는 난방용품 사용을 금한다. 5. 오랫동안 사용하지 않았던 난방용품은 반드시 고장 여부를 확인하고 가동한다. 6. 난방용품 구입 시에는 KS 또는 제품승인을 받은 제품을 구입한다. 7. 난방용품 전선이 무거운 물건에 눌리지 않도록 주의한다. 8. 플러그는 콘센트에 완전히 접속되었는지 확인한다. 9. 가습기는 될수록 콘센트나 기타 전기제품과 거리를 두어 사용한다. 10. 그밖에 전기안전 관련 문의는 언제든 1588-7500(한국전기안전공사)로 문의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