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손흥민 , 웸블리와 궁합은 ,숙적 불꽃

디지털뉴스부 dgnews@kihoilbo.co.kr 2017년 08월 21일 월요일 제0면
손흥민,  웸블리 그라운드와는, 숙적 총력전

토트넘과 첼시가 충돌했다. 

토트넘은 21일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서 2017/2018 EPL 2라운드를 치른다. 토트넘에겐 이 경기는 웸블리 개막전이다.

손흥민은 교체명단으로 올라 있다. 팔부상에도 불구하고 뉴캐슬전에서 손흥민은 뛰어난 활약을 보인 바 있다.  베니테스 감독이 지휘하는 뉴캐슬은 만만치 않은 실력을 드러냈다. 만약 뉴캐슬에서 존조 셀비가 퇴장하지 않았다면 승부가 어떻게 될지 모를 정도로 팽팽했다. 
PYH2017081403250001300_P4.jpg
▲ 손흥민

토트넘은 점유율 축구를 구사했지만 실속은 없었다. 알리는 묶였고 공격은 날카로움이 없었다. 하지만 손흥민이 투입되면서 공격의 선이 달라지기 시작했다. 알리 케인 손흥민으로 이어지는 삼각편대는 뉴캐슬을 헤집었다. 

손흥민은 아마도 팔부상을 고려해 후반에 투입될 듯 하다. 첼시전 비밀병기라고 할 수 있다. 손흥민은 다친 팔에도 불구하고 붕대투혼을 보여준 바 있다. 

첼시는 모라타가 드디어 나온다.  모라타는 레알마드리드와 유벤투스에서 그 명성을 이미 날린 바 있다. 아마도 모라타는 손흥민과 뜨거운 대결을 벌일 공산이 크다. 

모라타는 번리전에서 후반전 교체 출전해 데뷔골을 터트렸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