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최석정 한국당 복당… 이학재에 쏠린 눈

바른정당 인천 기초의원 3명으로 줄어
李 측 "국민의당과 통합 더 지켜볼 것"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2018년 01월 04일 목요일 제2면
바른정당 최석정(서구3) 인천시의원이 자유한국당 복당을 선언하면서 시당 위원장인 이학재 국회의원 복당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최 의원은 6일까지 한국당 인천서을 당협위원장 공모에 도전할 계획이다.

최 의원은 3일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한국당의 새 지도부 선출과 당무감사를 통해 쇄신하는 모습에서 전에 없던 활력과 가능성을 찾을 수 있었다"며 "야합보다 뚝심 있는 개혁으로 정통보수의 명맥을 이어가는 한국당이야말로 소신을 지키고 꿈을 펼칠 수 있는 정당이라는 것을 다시 깨달았다"고 밝혔다.

복당과 관련해 이 의원과 상의했냐는 질문에 최 의원은 "그렇다"며 "함께 논의했는데 이 의원은 최종 결론을 못 내리고 고민하고 있다"고 대답했다.

최 의원이 탈당하면서 바른정당 소속 인천 기초의회 의원은 구의원 3명 남았다.

지역 정가는 이 의원이 최 의원 복당을 한국당 안팎에서 어떻게 받아들이는지 파악한 뒤 복당 여부를 확정할 것으로 내다봤다. 인천서갑 당협위원장 공모 기간인 6일 전 복당하지 않겠느냐는 분석도 나온다.

이 의원실 관계자는 "당협위원장 공모와 상관 없이 국민의당 통합과정을 더 지켜볼 것이다"고 말했다.

한국당은 최 의원뿐 아니라 바른정당 복당 희망자는 모두 받아줄 방침이다. 지난해 11월 바른정당 9명 국회의원이 복당하면서 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결정했다.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