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송도11공구 바이오융합 집적단지 쭉정이만 남았다

알짜배기 8필지 시에 이관 … 토지이용계획 변경 걸림돌로
경제청 "조정 있을 수도" … 인천시 "바라지 않는 일" 대립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2018년 02월 06일 화요일 제1면
1-600.jpg
▲ 신성장 먹거리 산업 확대를 위해 토지이용계획이 변경 중인 송도국제도시 11공구 전경. /사진 = 기호일보 DB

2015년 10월 인천시로 이관한 송도 11공구 내 ‘알짜배기(총 8개 필지)’ 땅이 바이오융합집적단지 조성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 당시 매립 공사가 한창 진행 중인 상황에서 재정건전화를 명분으로 11공구의 돈 되는 땅을 시가 모두 ‘입도선취(立稻先取)’함으로써 향후 수조 원을 투입해야 할 기반시설 조성 차질을 걱정하는 얘기까지 나온다. <관련 기사 3면>

5일 시와 인천경제자유구역청 등에 따르면 2010년부터 3단계로 이루어진 송도 11공구 공유수면(총 692만㎡) 매립공사는 11-1공구(432만㎡)가 2016년 9월 먼저 준공됐다. 내년 말에는 11-2공구(153만㎡)의 매립이 끝나고, 11-3공구(107만㎡)는 매립을 시작한다.

매립 준공된 11-1공구는 462필지의 지번등록 등 매립 등기를 마쳐 대학과 기업들의 입주 의향이 쇄도하고 있다. 이들이 요청한 토지면적은 433만㎡ 규모이다. 하지만 2016년 5월 승인된 송도 11공구 ‘토지이용계획’에는 주거와 상업 등 가용용지가 333만㎡이다. 그러다 보니, 수요 면적보다 약 100만㎡ 정도가 부족한 상태다.

이에 인천경제청은 지난해 말 송도 6·8·11공구 등을 포함한 ‘송도국제도시 개발 및 실시계획 변경’ 용역에 들어갔다. 기존 토지이용계획을 수요에 맞게 재조정하기 위해서다.

이 과정에서 유정복 인천시장은 세계 1위의 바이오의약품 생산규모(51만 L)를 갖게된 만큼 11공구 내 바이오융합산업단지 조성계획을 수립하라고 지시했다. 김진용 인천경제청장도 개청 15주년을 맞아 IFEZ의 미래 먹거리를 확보하기 위해 바이오단지 용지공급을 포함한 11공구 토지이용계획 변경을 실무진에 주문했다.

그러나 복병이 생겼다. 2015년 10월 시에 회계 간 이관한 11공구 가용용지(총 8필지)가 토지이용계획 변경의 걸림돌로 등장했다. 인천경제청은 당시 11공구 내 46만2천485㎡의 땅을 공시지가(총 6천967억 원)로 시에 이관했다. 공동주택 6개 필지와 주상복합, 상업용지 등 총 8개 필지이다. 이 중 5개 필지가 5공구 첨단산업 클러스터와 연접해 있어 11공구의 산업 축 구성을 어렵게 하고 있다. 여기에 11-1공구를 관통하는 워터프런트 사업과 이 일대의 공원·녹지 배치도 신규 산업과 기업 유치를 위한 절대 공간 확보에 걸림돌이다.

11공구 전체 사업비(약 4천억 원) 중 매립이 끝난 11-1공구에는 2천654억 원이 투입됐다. 문제는 앞으로 기반시설공사에 투입할 2조 원 이상의 재원 조달이다. 시에 이관된 11공구의 땅들은 민간에 매각한 6.8공구 땅과 견줘 보면 향후 3.3㎡당 400만~500만 원 이상의 차익을 낼 수 있다. 그러나 부채 등을 줄일 요량으로 이 땅을 넘겨받은 시가 다시 되돌려 주지 않을 것이다. 민선 4기부터 시가 송도에서 땅을 가져 간 뒤 인천경제청에 지급하지 않은 땅값 만도 약 2조 원(2017년 하반기 기준)에 이르는 사실이 이를 뒷받침하고 있다.

인천경제청 관계자는 "5공구 첨단산업 클러스터 축과 나란히 바이오집적단지를 확대해 구축할 계획이어서 시로 이관된 땅의 조정이 있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우리로서는 이관된 재산을 다시 조정하지 않기를 바라고 있다"며 "전체적인 계획 변경 중이라 차후에 논의할 문제"라고 했다.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