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민주 "남북 정상회담 북핵해결 디딤돌"…한국당 공세에 ‘반격’

연합 yonhapnews.co.kr 2018년 02월 13일 화요일 제0면

더불어민주당은 13일 북핵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라도 남북 정상회담이 필요하다고 강조하면서 정부의 남북관계 개선 노력에 힘을 보탰다.

 남북 정상회담에 대한 정부의 신중한 태도에도 불구, 자유한국당이 연일 "북핵 폐기가 전제되지 않는 문재인 대통령의 방북은 핵 개발 축하사절단"이라는 비판을 쏟아내자 적극적으로 반격에 나선 것이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남북 정상회담은 그 자체가 목적이 아니고 궁극적으로는 북핵 문제의 완전한 해소로 가기 위한 디딤돌이자 수단"이라면서 "만나지도 않고 계약서에 사인부터 할 수는 없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김태년 정책위의장도 원내대책회의에서 "남북 정상회담은 북핵 문제 해결의 입구"라고 거들었다.

 당 핵심관계자도 "비핵화를 안 하면 만나도 소용없다는 것은 야당의 프레임"이라면서 "비핵화는 목표이고 과정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박홍근 원내수석부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한국당이 남북대화가 이적행위라며 사실상 반대하고 나선 것은 헌법과 국회의원 선서를 부정하며 반헌법, 반통일, 반국회 세력임을 스스로 커밍아웃한 것"이라면서 "저열한 색깔론과 평창 올림픽 훼방, 남북관계 복원에 대한 깽판 시도를 당장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주당의 적극적인 대응은 한국당이 북핵 문제를 고리로 보수층 결집을 시도하는 것을 차단하는 동시에 남북관계 개선에 필요한 우호적인 국내여론을 조성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