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KAL타고 미국 간다면 탑승 수속 때 보안질의

대한항공, 내일부터 항공 보안강화

이승훈 기자 hun@kihoilbo.co.kr 2018년 02월 14일 수요일 제5면
대한항공은 15일부터 미국 교통보안청(TSA)의 규정에 따라 미국행 승객에 대한 항공보안 질의 인터뷰를 실시한다고 13일 밝혔다.

대한항공은 TSA 항공보안 강화지침 시행을 위해 보안 인터뷰 전문인력을 추가 배치하고, 별도의 미국행 전용 탑승수속 카운터를 운영한다.

이에 따라 15일부터 대한항공을 타고 미국(미국령 괌 포함)으로 가는 일반석 탑승객들은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T2) ‘C 카운터’에서 탑승수속과 보안 질의를 받는다.

일등석과 프레스티지석 탑승객 및 밀리언 마일러, 모닝캄 프리미엄 회원은 기존처럼 A 카운터의 프리미엄 체크인 존에서 수속을 받으면 된다.

항공보안 강화 절차는 ‘보안 인터뷰’와 ‘탑승 인터뷰’로 나뉜다. ‘보안 인터뷰’는 탑승수속카운터 또는 환승구역에서 대기 중인 승객들을 대상으로 보안 인터뷰 전문인력에 의해 이뤄진다.

‘탑승 인터뷰’는 탑승구에서 탑승 중인 승객을 대상으로 이루어지는 보안 질의다.

‘보안 인터뷰’ 또는 ‘탑승 인터뷰’ 과정에서 의심스러운 점이 발생할 경우 별도의 신체검색과 휴대 수하물에 대한 추가 검색이 이뤄진다. 대한항공은 홈페이지 공지와 문자 발송을 통해 항공보안 질의 관련 사실을 알리고 있다.

이승훈 기자 hun@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