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여야 3당 원내대표 회동 ‘한국지엠 국정조사’ 등 현안에 입씨름만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2018년 03월 14일 수요일 제2면
▲ 13일 오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열린 여야 3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바른미래당 김동철 원내대표,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가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br /><br />
▲ 13일 오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열린 여야 3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바른미래당 김동철 원내대표,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가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야 3당 원내대표가 회동을 가졌으나 아무 소득없이 입장차만 확인하고 헤어졌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김성태 자유한국당, 김동철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13일 오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회동을 갖고 개헌과 한국지엠 국정조사 문제를 놓고 협의를 했지만 시각차만 노출하며 충돌했다.

우선 3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민헌법자문특위가 개헌안을 대통령께 공식 보고한 것과 관련해 입장차를 보였다.

우 원내대표는 "시간이 촉박하기 때문에 국회가 조속히 개헌 합의안을 도출해야 한다"며 야당을 압박했다.

이에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관제개헌안을 발의하려는 것은 대한민국 헌정사에 큰 역사적 오점"이라고 비판했다.

바른미래당 김동철 원내대표도 "대통령이 주도하는 개헌은 국회를 무시하는 것으로 국회가 주도해야 한다"고 반박했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양당 공조로 요구한 한국지엠 국정조사를 놓고도 설전만 벌였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한국지엠 국정조사 요구로 어제부터 3월 임시국회가 소집됐다"며 민주당의 의사일정 협조를 촉구했다.

김동철 원내대표도 "산업은행과 기재부, 국세청, 금융위 등 모든 정부 부처들의 잘못을 파헤치고 제대로 일하라는 의미에서 국정조사는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우 원내대표는 "정부와 지엠 사이에 협상이 시작됐는데, 국회에서 일일이 따지기 시작하면 협상전략이 노출돼 도움이 안된다"며 국정조사 요구에 응할 수 없다는 입장을 명확히 했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