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화성 당성 ‘해상 실크로드’ 입증

화성 5차 발굴조사 현장서 ‘관사’ 새겨진 기와 등 발견 학술자문회의·설명회 개최

조흥복 기자 hbj@kihoilbo.co.kr 2018년 04월 09일 월요일 제13면
▲ 화성 당성 5차 발굴조사에서 신라 관청이 있었음을 증명하는 기와편을 발굴한 가운데 삼국시대 이후 당성의 기능을 확인하기 위해 추가 조사를 추진할 계획이다. <화성시 제공>
▲ 화성 당성 5차 발굴조사에서 신라 관청이 있었음을 증명하는 기와편을 발굴한 가운데 삼국시대 이후 당성의 기능을 확인하기 위해 추가 조사를 추진할 계획이다. <화성시 제공>
화성시에 보존돼 있는 ‘사적 제217호 당성’이 발굴조사를 통해 대중교역로의 중심지임이 재차 확인됐다.

8일 시에 따르면 문화재청의 허가를 받고 시의 지원으로 지난해 11월부터 ‘화성 당성 5차 발굴조사’를 진행하고 있는 한양대 박물관은 지난 6일 발굴조사 현장에서 학술자문회의를 겸한 현장설명회를 가졌다.

이번 조사는 2017년 완료한 4차 발굴조사 범위의 외곽 부분에 대한 확장조사로, 1차 성 내의 집수시설 추정지와 중복 건물지 주변, 2차 성 내의 동문지 일원 세 곳의 축조 방식과 건물지 군을 확인했다.

조사 결과, 1차 성 건물지는 일부 중복되는 모습을 보이지만 출토된 명문와와 기와편, 토기편, 자기편으로 미뤄 국가 차원의 영향력이 존재했던 것으로 보이며 그 중심 시기는 통일신라시대로 확인됐다.

또 신라 관청이 있었음을 증명하는 ‘관사’명이 새겨진 기와와 청해진 등 주요 교역 거점에서 발굴되는 9세기께 중국 당나라 백자완편이 다시 발견됐다.

2차 성 성벽은 내벽 시설 축조 방식 조사로 고려 말~조선시대 초기에 축성된 것으로 확인돼 당성은 이때까지 계속 사용된 것으로 나타났다.

안신원(한양대)교수는 "지난 3·4차 발굴조사에서 당명과 한산명 기와가 발견된 데 이어 이번 발굴 결과로 당성이 고대 중국과의 교역을 위한 관문으로 실크로드와 밀접한 관련성이 있음이 더욱 확실해졌다"고 설명했다.

한양대는 이번 발굴로 당성이 세계유산 관점에서 평가돼야 할 핵심적 문화유산임을 입증할 세부 근거를 확보한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화성=조흥복 기자 hbj@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