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진짜 인천시장을 뽑자

김송원 인천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사무처장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2018년 05월 23일 수요일 제10면

김송원 인천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사무처장.jpg
▲ 김송원 인천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사무처장
내일 정식 후보 등록을 기점으로 본격적인 민선 7기 지방선거가 시작된다. 인천시장 후보들은 일찌감치 자신의 1호 공약을 내걸고 선거전에 돌입했다. 먼저 박남춘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서해평화협력시대 동북아경제 중심도시 인천’에 관한 구상을 발표했다. 그는 이 공약을 통해 인천을 한반도 중추경제지대로 발전시키겠다면서 "이미 노무현 정부 시절 10·4 남북공동선언에 기틀을 마련했고, 문재인 정부의 ‘판문점 선언’을 구체화시켰다. 제가 인천시장으로서 할 수 있는 공약을 약속드린다"고 강조했다.

 유정복 자유한국당 후보도 경인전철(국철 1호선) 지하화를 골자로 한 교통분야 공약을 내걸었다. 그는 "경인선은 1899년 개통 이래 약 120년 동안 철도수송의 핵심 기능을 수행했으나 주변지역 단절과 정주환경 저해, 도시경관 약화 등의 문제를 불러 일으켰다"면서 이를 해소해 원도심 부흥을 유도하고 도심 단절을 극복하겠다고 밝혔다. 유력한 시장 후보들의 일성이 사뭇 다르다. 다들 인천을 말하지만, 일상 시민이 바라는 것과 동떨어진 포부일 때는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는 거다. 진정 애향심으로 인천을 발전시킬 후보는 누구일까.

# 금의환향해도 인천 알아야

인천은 참 해묵은 현안이 많은 도시다. 분명 이번 선거에도 단골 공약으로 등장할 거다. 굳이 후보 손을 거치지 않더라도 분야별 시민단체들이 한보따리씩 들고 나올 공산이 크다. 이는 역설적이게도 기성 정치인들의 지역문제 해결능력이 부족하다는 방증이다. 한마디로 무능하단 소리다. 이런 데는 이유가 있을 거다. 이럴 때 흔히 말하는 게 정체성 없는 도시 ‘인천’ 얘기다. 인천 출신이 아니니 애향심이 있을 턱이 없다는 그렇고 그런 얘기들 말이다. 하지만 정치인의 문제다 보니 정치적으로 간과해선 안 될 게 있다. 해바라기 정치인이다.

 여전히 중앙집권적 관료주의와 지역 패권적 구도정치가 횡행하는 우리의 아픈 정치현실이 해바라기 정치인을 양산한다. 공천이란 목숨 줄을 쥐고 있는 게 중앙의 권력집단이다 보니 인천의 현안 문제보다는 자신의 생존과 입신양명이 우선이다. 그동안 현장에서 중앙정부의 부산 중심적인 해운항만정책을 문제 삼으며 ‘해운항만산업 균형발전특별법’ 제정을 목 놓아 외쳐도 미온적인 이유다. 경인고속도로 통행료 폐지는 수십 년째 제자리걸음이다. 최근 나온 해사법원 인천 유치는 말조차 꺼내지 못하는가 보다. 집권 여당의 실세들이 모인 동네인데도 말이다.

 항간에 인천 출신 정치인이 아니어서 그렀다고들 한다. 그래서인지 금의환향하는 인물들이 하나둘 나타나서 인천을 말하고, 인천 정치를 키우겠다고 한다. 분명 새 인물은 맞는데 어릴 적에 떠난 이가 작금의 인천을 어찌 말하고, 열악한 우리 정치를 어떻게 극복하겠다는 건지 도무지 알 수 없다. 이들은 보통 낙하산을 타고 오기에 더욱 그렇다. 게다가 그간 현장에서 잔뼈가 굵은 지역일꾼을 밀어내고 왔으니 주변에 우군도 없을 거다. 결국 공천을 준 권력의 후광에 의존할 수밖에. 그래서 인천에 헌신할 자신의 소신을 검증받으라는 거다.

# 권력 후광 아닌, 인천으로 승부해야

하지만 이번 지방선거도 중앙정치의 대리전으로 얼룩지려 한다. 안타까운 건 금의환향한 낙하산 부대들이 인천과 아무 상관도 없는 대리전을 치르려 장수로 나서고 있다. 공천 받았으니 별 수 없다. 결국 인천이 실종된 선거판을 살리려면 진짜 인천 정치인을 찾아야 한다. 그 잣대는 분명하다. 누가 일상의 인천시민이 애타게 바라는 인천 이야기를 하느냐다. 소신 있는 자기만의 인천 정책으로 승부하는 동량지재를 세워야 한다. 조만간 쏟아질 숱한 공약의 홍수 속에서 ‘인천’을 잣대로 진주를 캐는 멋진 유권자를 기대한다. 인천정치권의 분발도 촉구한다.

▣ 이 칼럼은 지역신문발전기금을 지원받았습니다.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