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오픈 우승자는 최민철… 7년 무명 설움 한 방에 샷

연합 yonhapnews.co.kr 2018년 06월 25일 월요일 제16면
한국프로골프(KGT) 코리안투어 ‘언더독’ 최민철(30)이 한국 최고 권위의 한국오픈을 제패해 7년 무명생활에 마침표를 찍었다.

최민철은 24일 충남 천안 우정힐스 컨트리클럽(파71)에서 열린 코오롱 제61회 한국오픈 골프선수권대회 최종 라운드에서 2언더파 69타를 쳤다. 4라운드 합계는 12언더파 272타. 2위 박상현(35)을 2타 차로 따돌린 최민철은 특급 대회에서 생애 첫 우승컵을 거머쥐었다. 우승상금 3억 원을 받은 그는 상금랭킹 3위(3억2천381만 원)로 뛰어올라 생애 최고의 시즌을 활짝 열었다. 특히 1·2위에 주어지는 시즌 디오픈 출전권까지 손에 넣어 골프인생에 새로운 전기를 맞았다.

2011년 코리안투어에서 데뷔한 최민철은 지난해까지는 철저한 무명 신세였다. 시드 순번이 낮아 대회 때마다 대기선수로 출전하는 등 7년 동안 54개 대회밖에 뛰지 못했다. 틈틈이 출전한 2·3부 투어 대회가 48개였을 만큼 최민철의 골프인생은 풀리지 않았다. 7년간 번 상금이 이번 대회 우승상금과 맞먹는 3억 원을 조금 넘었을 뿐이다.

레슨을 병행하며 어렵게 투어 선수 생명을 이어가던 그는 지난해 3개 대회 연속 준우승으로 가능성을 확인했다. 자신감을 얻었고 2억 원이 넘는 상금을 벌어들여 레슨을 줄이고 투어에 전념할 수 있는 여유를 갖게 됐다. 그렇지만 올해도 최민철의 고난은 쉽게 끝나지 않을 것 같았다. 8개 대회에서 3개 대회 연속 컷 탈락을 겪으며 상금랭킹 68위(2천381만 원)에 그쳤다.

하지만 최민철에게 한국오픈은 ‘약속의 땅’이었다. 지난해 예선을 치러 출전한 한국오픈에서 사흘 내내 선두권을 달린 끝에 6위를 차지했던 좋은 기억이 또렷한 최민철은 두 번째 찾아온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연합뉴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