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유기동물 체계적 관리 필요성 제기

[오늘의 행감인물] 농정해양위 김철환 도의원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2018년 11월 16일 금요일 제23면
제10대 경기도의회 내에서 ‘농업 분야의 젊은 브레인’으로 통하는 농정해양위원회 소속 김철환(민·김포3·사진)의원.

김 의원은 도의회 입성 후 첫 행정사무감사에서 두각을 나타내며 농정해양위 소관 경기도 실·국과 산하 공공기관에 따끔한 비판과 날카로운 대안 제시를 이어가고 있다.

김 의원은 15일 실시된 도 축산산림국에 대한 행감에서 유기견·유기묘 등 도내 유기동물에 대한 도의 체계적 관리 노력이 필요하다는 점을 지적했다.

김 의원은 "경기도 홈페이지에 등록된 19곳의 동물보호센터 현황을 보면 대부분 일반 동물병원이 지정된 가운데 사육실이나 격리실도 없고 사료보관실도 없다"며 "이름만 올려져 있는 것 같다. 도에서 행정조치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짚었다.

길고양이 중성화시술(TNR) 사업과 관련해서도 개체 수 감소 등에 실질적 효과를 거둘 수 있는 정확한 관리·감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1마리당 15만 원까지 지급하는데 정작 중성화 작업은 않고 사진만 찍어 내보내는 사태들이 종종 벌어지면서 도리어 개체 수가 늘어날 수 있다"며 "도에서 면밀하게 관리·감독할 수 있어야 한다"고 했다.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