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주택소비자 10명 중 7명, 내년 상반기 주택 시장 보합 또는 하락

김재학 기자 kjh@kihoilbo.co.kr 2018년 12월 20일 목요일 제6면

주택 수요자 10명 중 7명은 내년 집값이 ‘보합’ 내지 ‘하락세’를 전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부동산114가 조사한 ‘2019년 상반기 주택 시장 전망’ 설문 결과, 응답자의 40.61%가 매매가격이 보합 수준을 나타낼 것으로 답했다.

 앞서 지난 2018년 하반기 전망 조사에서 보합 응답이 40.39% 비중을 차지한 것과 비교하면 반년 동안 소비자 전망에 큰 변화가 없었던 것이다. 전세가격도 ‘보합(38.82%→39.49%)’ 선택에 대한 비중 변화가 직전 조사와 큰 차이를 나타내지 않았다.

 다만 매매가격 전망은 하락(31.78%) 응답이 상승(27.61%)보다 높은 비중을 나타냈고, 전세가격 전망은 상승(32.42%)이 하락(28.09%)보다 높았다.

 매매가격이 하락할 것으로 전망한 응답자의 39.39%는 ‘대출 규제 및 금리상승’을 그 이유로 선택했다. 이어 ‘국내외 경기 회복 불투명(27.27%)’에 대한 응답 비중도 높게 나타났다.

 반면 매매가격 상승을 전망한 소비자 2명 중 1명은 그 이유로 ‘서울과 신도시의 국지적 가격 상승(48.84%)’을 선택했다. 이어 ‘서울 지역 공급부족 심화(16.28%)’, ‘아파트 분양시장 활성화(15.12%)’, ‘실수요자의 매매전환(13.37%)’ 순으로 집계됐다.

 아울러 2019년 시장에 영향을 줄 주요 변수로는 ‘정부의 대출 규제 및 금리 변화(32.42%)’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국내외 경기회복 속도 등 대외 경제 여건(22.15%)’, ‘보유세 등 정부의 부동산 시장 규제 지속 여부(17.66%)’ 순으로 답했다.

 부동산114 관계자는 "내년에는 다주택자들의 종합부동산세 뿐만 아니라 재산세 부담도 올해 보다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면서 "보유세 과세를 피하기 위한 다주택자 매물이 2019년 상반기에 크게 늘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김재학 기자 kj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