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라디오스타 김기방, 뷰티 사업가 아내와 결혼 "태어나서 제일 잘 한 일"

최달호 기자 dgnews@kihoilbo.co.kr 2019년 01월 10일 목요일 제0면

지난 9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야수의 은밀한 매력’ 특집으로 미녀와 결혼한 야수 김인권, 김기방, 개코, 미쓰라가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뽐냈다.

01.jpg
▲ 사진 = MBC ‘라디오스타’ 제공
이날 방송에서 뷰티 분야의 사업가 아내와 결혼한 후 행복한 신혼의 나날을 보내고 있든 김기방은 미녀의 마음을 사로잡은 야수 중에서도 최고의 사랑꾼이었다. "태어나서 제일 잘 한 일이 결혼한 일"이라고 자랑스럽게 말한 그는 아내를 향한 끝없는 애정을 끊임없이 쏟아냈다.

조인성의 절친으로 유명한 김기방은 "결혼 후 인성이와 나, 아내까지 셋이 같이 다닌다"며 변함없는 우정을 자랑했다. 조인성이 부부사이에 끼는 것을 싫어하지 않느냐는 질문에 김기방은 "자신이 더 찾는다"고 답했다. 김기방은 "(조인성이) 여동생이나 시어머니 하나 생긴 것 같다고 하더라. 아내가 조인성의 연애 상담을 잘 해주는 주는데 마치 가족처럼 깐깐하게 연애 코칭을 해준다"고 세 사람 사이 끈끈한 우정을 자랑했다.

아내를 향한 김기방의 사랑은 좀처럼 끝날 줄 몰랐다. 아내와의 첫 만남부터 고백의 순간까지 모든 순간들을 기억한다고 밝힌 김기방은 실제로 무엇을 먹고 어떤 이야기를 나눴는지 상세하게 전하면서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아내를 보면 계속 그냥 설렌다고 고백한 김기방은 "언제까지 갈 것 같으냐"는 질문에"장담하기가 팔불출 같은데 계속 갈 것 같다. 사실 더 자랑하고 싶다"고 흐뭇한 미소를 지으며 보기 좋은 팔불출의 면모를 자랑했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