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서철모 화성시장, ‘시민과의 소통’으로 꼽고 현장 중심 행정 변화 예고

조흥복 기자 hbj@kihoilbo.co.kr 2019년 01월 14일 월요일 제5면

서철모 화성시장이 민선7기 핵심 과제를 ‘시민과의 소통’으로 꼽고 대대적인 현장 중심의 행정 변화를 예고했다.

2019011401010004122.jpg
지난 11일 우정읍에서 개최된 ‘2019 시민과의 대화’에서 서 시장은 "형식적인 시민과의 대화는 올해 마지막으로 진행하려고 한다"며 "지역주민들이 원하면 언제라도 만날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서 시장이 내놓은 시민과의 소통시스템은 지역회의, 현장간담회, 책임읍면동제 시행 등이다.

그는 "6개 권역에서 지역회의를 만들어 폭넓은 계층의 운영위원을 선발, 다채로운 현장의 얘기를 듣고 지역 현안을 해결하는 공론의 장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각 현안별·그룹별로 연간 최소 200여 회의 간담회를 진행한다는 계획도 밝혔다.

이와 함께 "오는 3월부터 시작될 혁신 읍면동제도가 시민·현장 중심의 행정 변화를 이끌어 낼 것"이라며 기존의 시청 중심 행정 추진에서 일선 읍면동 중심으로의 행정 변화를 설명했다.

서 시장이 밝힌 혁신 읍면동제는 읍면동장들이 시민 협의를 거쳐 주요 정책사업계획을 수립해 보고하면 분야별·항목별 등으로 평가한 뒤 6개 권역으로 나눈 지역회의에서 최종 선별을 거쳐 시책사업 추진 여부를 결정한다는 것이다. 이어 지역회의를 통해 전체적으로 1위부터 10위까지 공개한 뒤 내년도 사업예산 반영에 최우선적으로 처리한다는 방침이다.

서 시장은 "앞으로는 국장 승진 대상자를 읍면동에 배치, 실적을 낸 읍면동장에게 점수를 부여할 방침이며, 업무의 연속성을 위해 7급 이하 직원들의 인사이동도 특별한 사유가 없는 한 최소 18개월은 금지하도록 인사규정을 개정했다"며 "무사안일로 근무하는 읍면동은 없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읍면동에서 주민들이 원하는 일 처리를 제대로 하지 못해 시민들에게서 행정에 대한 신뢰를 잃은 만큼 이제부터는 읍면동장이 권한을 갖고 시민과 소통하는 읍면동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화성=조흥복 기자 hbj@kihoilbo.co.kr

박진철 기자 jc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이슬비 2019-01-14 22:00:16    
안녕하세요.
저는 동탄 목동의 한 아파트에 거주하고 있는 시민입니다.

<배경>
목동 주민들은 16초 이음터 (어린이 도서관) 를 기대하며 이사를 결심하였습니다.
그런데 16초 이음터 어린이도서관 자리에 협동조합 유치원이 들어선다는 아래의 신문 기사를 보았습니다.
https://m.news.naver.com%2fread.nhn?mode=LSD&sid1=001&oid=032&aid=0002916107

<불만 내용>
이 동네 많은 분들이 이음터의 어린이도서관과 특화시설을 기대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이 자리에 유치원이라니요.
사립유치원들의 비상식적인 운영때문에 왜 다른 사람들이 피해를 입어야 합니까.
이 동네에 도서관이 얼마나 부족한지 아십니까.
왜 사전에 주변 입주민들의 협의 없...
223.***.***.226
profile photo
thgan 2019-01-14 15:32:15    
소통을 강조하시는 분이 주민의 질문을 안받고 자기 얘기만 하다가 시간 없다고 그냥 가시나요? 시간 없으면 오시질 말든지 자기 얘기를 안하고 시민의 목소리를 들어야 소통 아닌가요? 보이기식 행정 그만하세요
121.***.***.250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