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화성시장 시민과의 대화… 무성의한 답변으로 외려 뭇매

조흥복 기자 hbj@kihoilbo.co.kr 2019년 01월 17일 목요일 제23면
새해 들어 연일 계속되는 화성시의 ‘시민과의 대화’가 당초 취지가 무색하게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민선7기 핵심 키워드로 ‘시민과의 소통’을 강조하고 있는 서철모 시장이 정작 대시민 간담회에서 준비되지 않은 답변이 늘어나면서 ‘불통’ 행정의 극치를 보여 주고 있기 때문이다. 16일 시에 따르면 서 시장은 지역 현안에 대해 시민들과 소통하고자 지난 7일부터 오는 2월 1일까지 관내 26개 읍면동 현장을 찾는 시민과의 대화를 열고 있다.

민선7기 시정 운영 핵심 가치로 ‘시민과의 소통’을 꼽은 서 시장은 이번 기회를 통해 직접 민원 현장을 찾아 시민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시정 운영에 적극 반영할 방침이라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현재 2주째 진행되고 있는 2019 시민과의 대화는 일부 무책임하고 사실과 다른 답변으로 인해 시민들의 비난을 사고 있어 논란이다.

지난 11일 우정읍에서 열린 시민과의 대화 중 관내 삼괴고등학교 기숙사 증축 예산의 삭감 이유를 묻는 한 시민의 질문에 서 시장은 "학교에 대한 이런 류의 예산 지원에는 공감하지 않으나 공공성 측면에서 볼 때 관련 예산을 삭감할 생각은 없었다. 그러나 의회에서 해당 예산을 삭감했다"고 답변했다.

이 같은 서 시장의 답변에 일부 시민들은 김홍성 의장 등 시의회를 상대로 불만을 쏟아내기도 했다.

그러나 사실 확인 결과, 해당 예산은 상급 기관의 예산 지원사업으로 일부 항목의 부적절로 인해 집행부가 예산삭감안을 의회에 제출했으며, 의회는 제출된 삭감안을 가결시켰던 것으로 밝혀졌다.

15일 남양읍에서 열린 시민과의 대화 때에도 일부 학부모들이 "남양택지에서 인근 초교로의 통학이 어렵다"며 시의 지원책을 묻자 ‘조례로 인해 지원이 제한돼 시가 지원할 수 있는 근거가 없다’는 식의 답변을 해 주민들의 불만을 샀다.

이에 대해 해당 부서 관계자는 "주민들의 민원은 시가 농어촌특별법에 의거해 학생들의 통학거리가 먼 초등학교 등 학교에 운송수단을 지원하고 있는 부분을 남양택지에도 적용해 달라는 민원이라고 판단된다. 그러나 남양택지는 농어촌특별법 지원 대상에 포함되지 않아 지원이 어렵다. 조례로 인해 어렵다는 얘기는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지역의 한 정치권 인사는 "서철모 시장이 취임 후 지역회의 개설 등 시민과의 소통 강화를 위해 남다른 행보를 보이고 있지만 아직 민의와 행정의 조화점을 찾지 못하고 있는 것 같다"며 "시민과의 거리 좁히기도 좋지만 우선 행정 전반에 대한 파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화성=조흥복 기자 hbj@kihoilbo.co.kr

박진철 기자 jch@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