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강석 경기테크노파크원장 42년 공직생활 마무리

정훈영 기자 hyj@kihoilbo.co.kr 2019년 01월 29일 화요일 제16면

2019012801010009923.jpg
이강석 경기테크노파크 원장이 42년의 공직생활을 오는 31일 마감한다.

19세 고졸사원으로 화성 비봉면, 팔탄면에서 공직을 시작한 그는 1981년 경기도청에 전입해 1988년부터 7급 공무원으로 공보관실에서 언론인과 마주했다.

이 원장은 1988년 지방언론이 재점화되는 시기에 공보실에서 출입기자들과 당시 7급 공무원으로서는 독학(!) 수준으로 공보 현장을 함께 뛰었다. 보도자료 발굴을 위해 도지사실 결재대장을 열람해 홍보자료를 발굴하고, 결재가 난 도정정책 자료를 시·군에 배포하기 위해 인쇄를 하는 ‘발간실’의 자료를 언론에 배포했다.

동두천시에서 동장으로 2년간 근무하면서 일선 행정 경험을 체득한 이 원장은 1999년부터 도청 공보실에서 7년간 언론 관련 사무관으로 일했다. 2008년에는 도의회 공보과장으로, 2011년에는 경기도 언론담당관으로 일했다.

이 원장의 공보부서 근무 총 경력은 11년 6개월로 다른 공무원에 비해 길다. 이 원장은 7급, 5급, 4급으로 공보실에서 근무했다. 그는 6급 재직기간 동안 공보부서 근무를 하지 못한 것이 많이 아쉽다고 전했다.

2017년 1월부터 경기테크노파크 원장으로 일하면서 그해 6월 공직생활을 기록한 자료집 「공무원의 길 차마고도」를 펴냈다. 공무원과 언론인의 입장을 실무 경험을 바탕으로 정리한 자료집 「악어와 악어새(가제)」 출간도 준비 중이다.

이 원장은 공직 42년 퇴임 소감으로 "공직 遂行(수행)은 차마고도 벼랑길을 걷는 심정으로 修行(수행)하는 과정"이라고 말했다.

 정훈영 기자 hyj@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