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왜그래 풍상씨’ 유준상, 홀로 영정 사진 촬영! 눈물샘 자극!

디지털뉴스부 dgnews@kihoilbo.co.kr 2019년 02월 07일 목요일 제0면

유준상이 영정 사진을 찍는 모습이 공개돼 눈물샘을 자극했다.

KBS 2TV 수목 드라마 ‘왜그래 풍상씨’는 7일 나 홀로 영정 사진을 찍는 풍상씨(유준상 분)의 모습을 공개했다.

01.jpg
▲ 사진 = 초록뱀미디어 제공
공개된 사진 속 풍상은 홀로 처량하게 우산을 쓰고 길을 걷던 중 우연히 발견한 사진관을 들여다보고 있다. 이어 어색하게 사진사 앞 의자에 앉아 있는 그의 모습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간암으로 죽을 위기에 처한 풍상의 상황과 그의 굳은 표정은 그가 영정 사진을 찍고자 함을 짐작하게 한다. 이 가운데 수수한 옷차림과 병색이 짙은 풍상의 초췌한 얼굴은 안타까움을 더하는 동시에 보는 이들의 눈물샘을 자극한다.

간신히 영정 사진을 찍은 풍상이 병원에 입원한 모습으로 포착돼 관심을 집중시킨다. 앞서 그는 자신의 투병 사실을 유일하게 알고 있는 담당의 강열한(최성재 분)으로부터 하루빨리 이식을 받아야 한다고 충고를 들은 바 있다.

이와 함께 열한의 말을 듣고 눈물이 맺힌 풍상의 모습이 공개돼 그의 증세가 더 악화된 것은 아닌지 걱정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왜그래 풍상씨’ 측은 "자신의 투병 사실을 가족들에게 숨기고 있는 풍상이 결국 병원에 입원한다"면서 "풍상이 혼자 영정 사진을 찍는 등 자신의 병을 차츰 받아들이는 안쓰러운 모습이 펼쳐질 예정이다. 가족들 몰래 처절하게 버티는 풍상에게 많은 응원과 관심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