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삼성전자, 초고화질 8K TV 대중화… 60여 개국 판매 목표 라인업 강화

심언규 기자 sims@kihoilbo.co.kr 2019년 02월 11일 월요일 제12면
삼성전자가 올해 세계 각지에서 8K 해상도의 초고화질 QLED TV 신제품을 선보이고 ‘QLED 8K’의 대중화에 도전한다.

삼성전자는 지난 8일 수원 삼성디지털시티에서 TV시장 전망과 2019년형 ‘QLED 8K’ 기술 설명회를 열고 이러한 계획을 밝혔다.

먼저 12일 유럽에서 열리는 거래처 초청 행사 ‘삼성포럼’을 시작으로 서남아·중남미·중동 등에서 지역별로 8K TV를 공개하고, 60여 개국으로 판매 국가를 확대한다는 계획을 제시했다.

올해 선보이는 제품은 기존 65·75·82·85인치 모델에 55인치를 추가한 총 6개 모델이다.

QLED 8K는 머신러닝 기반으로 영상을 분석해 저해상도를 8K(7천680×4천320, 3천300만 화소) 화질로 구현할 수 있도록 하는 ‘퀀텀 프로세서 8K’ 기술을 탑재한 것이 특징이다. 또 직하 방식(Direct Full Array)으로 백라이트를 제어해 블랙 표현과 명암비를 개선했고, 쿼드 렌더링 비디오 프로세싱(Quad Rendering Video Processing)을 통해 시야각을 넓혔다.

기존 2018년형 QLED 8K보다 고화질·고용량 영상콘텐츠를 전송할 수 있도록 하는 HDMI 2.1 규격도 탑재했다. 이 규격으로 전송 용량이 기존 18Gbps에서 48Gbps로 대폭 확대돼 8K 해상도 영상을 1초당 60프레임으로 재생할 수 있다.

심언규 기자 sim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