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박남춘 인천시장 "남북경제 중심도시 발전 꾀할 것"

2022년까지 협력기금 100억 마련 "대북제재 완화 등 여건 조성 땐 북한 남포특별시와 교류 추진"

홍봄 기자 spring@kihoilbo.co.kr 2019년 02월 27일 수요일 제2면
인천시는 2022년까지 남북교류협력기금 100억 원을 마련한다고 26일 밝혔다.

2012년 이후 조성 실적이 없었던 기금 확충을 통해 정책적 기반 마련과 인천만이 할 수 있는 사업을 전략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지속적인 남북교류 사업 태세 마련 ▶평화도시·동북아 경제중심도시 인천 의제 확산 ▶교류 중단으로 소실된 역량 복원 ▶실질적 남북교류사업의 진전을 기본 목표로 정했다.

먼저 평화·통일 관련 유관기관, 학계, 시민사회단체 등을 포괄하는 평화도시조성위원회를 구성으로 정책수립과 실천 방안을 찾는다. 전국의 남북문제 관련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서해평화포럼’을 통해서는 인천형 남북교류와 평화도시 조성의 정책적 기반을 마련하기로 했다.

남북정상 선언에서 언급했던 서해평화협력지대 조성, 남북공동어로구역 지정, 한강하구 공동이용 등에 대해서는 중앙정부에 적극 건의할 계획이다. 시장 공약사항인 서해평화협력청 설치, 교동 평화산업단지 조성 등도 정부에 다각적인 지원을 요청한다.

북미 정상회담 이후 대북제재 해제·완화 등에 따라서 인천의 강점과 특성을 체계적으로 발전시킬 중장기적 과제를 설정하고 추진할 계획이다. 항만과 공항 등 관문 특성을 살려 지역 특성이 비슷한 북한의 남포특별시와 우호적 관계 설정과 협력 사업 추진을 준비한다. 남북 경협, 남포항 현대화 사업 등에 관심을 가지고 사전 준비할 예정이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제재 완화 등 여건이 조성되면 인천과 비슷한 환경을 갖고 있는 남포특별시와의 교류에 중점을 둘 계획이다"라며 "앞으로 차분하고 심도 있게 남북경제 중심도시의 발전 방향을 모색하고 항구적인 평화의 상징도시 인천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홍봄 기자 spring@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