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마라톤 선수의 꿈 한발짝

남자 고등부 10㎞ 방준석 (17·인천체고)

이승훈 기자 hun@kihoilbo.co.kr 2019년 03월 04일 월요일 제14면

"100주년을 맞은 3·1운동 마라톤대회에 참가한 것도 영광인데, 존경하는 황영조 감독이 지켜보는 가운데 우승해 더 기쁘다."

방준석(17)군.jpg
 지난 1일 열린 ‘제68회 3·1절 단축마라톤대회’ 10㎞ 고등부 엘리트 코스에 출전한 방준석(17·인천체고)군은 35분 32초로 2위와 1분 30초 이상 거리를 두고 여유 있게 우승했다.

 방 군은 서곶중 시절부터 이 대회에 참가했다. 당시 중학부 5㎞ 코스에서 우승을 차지하기도 했다. 지난해는 인천체고 진학 후 이 대회 고등부 10㎞에서 3위에 입상했다. 그의 주 종목은 5천m이지만 마라톤 선수를 꿈꾸고 있다.

 방 군은 "매년 성적이 좋아지고 있다. 마라톤 선수를 목표로 하고 있는데 이번 대회 우승으로 꿈에 한 발자국 다가선 느낌이다"라며 "우승과 함께 뜻깊은 3·1절을 되새길 수 있어 의미가 남달랐다"고 말했다.

 이승훈 기자 hu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