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기지역 주택 거래량 1년 만에 반토막

지난달 6025건…2013년 이후 최저 과천·성남 등 작년比 90% 이상 ↓
수요 주는데 분양물량은 지속 증가 평촌 래미안 경쟁률 4.43대 1 그쳐

김재학 기자 kjh@kihoilbo.co.kr 2019년 03월 04일 월요일 제6면
경기도내 주택 거래량이 5년 7개월 만에 최저 수준으로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경기부동산포털에 따르면 지난달 도내 주택 거래량은 6천25건으로 전년 동기 1만3천205건과 비교해 절반가량 떨어졌다. 2013년 7월 5천763건 거래 이후 5년 7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치다.

지역별로 보면 지난해 2월과 비교해 과천(-94.0%), 성남(-92.2%), 광명(-89.0%), 의왕(-79.3%), 하남(-78.7%), 용인(-76.5%), 안양(-75.4%), 구리(-67.9%) 순으로 거래량이 많이 줄었다.

거래량이 급감한 지역은 대부분 수도권 내 규제지역으로 지정된 곳이다. 과천·광명·하남과 성남 분당구는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됐고 구리와 안양 동안구, 용인시 수지·기흥구는 조정대상지역이다.

규제지역이 되면서 대출받기가 까다로워지고 재건축 조합원 지위 양도 제한, 조합원 분양권 전매 제한 등 거래 문턱이 높아져 매매가 급감했다.

분양 전망도 그리 밝지 않다. 평촌 래미안푸르지오는 지난달 26∼27일 1순위 청약에서 459가구 모집에 2천35명이 신청해 4.43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1순위 마감에는 성공했지만 입지나 브랜드를 고려했을 때 경쟁률은 기대만큼 높지 못했다.

내 집 수요는 줄어드는데 공급이 계속 늘어나는 것 또한 도내 부동산시장에 부담을 주고 있다는 분석이다.

이달 전국에서 입주 예정인 3만6천115가구 중 43.2%에 해당하는 1만5천610가구가 도내에 분포한다. 이는 서울의 입주예정물량인 1천669가구의 10배 수준이다. 특히 용인과 화성에는 1천 가구 이상 대단지 입주가 예정돼 있다.

부동산사이트 직방 관계자는 "도내는 올해 약 11만 가구의 신규 입주가 예정돼 있어 공급과잉에 대한 부담감이 커지는 상황"이라며 "과천·성남·과천·하남 등 그간 가격 상승을 주도한 지역이나 용인·화성 등 입주물량이 쏠린 지역을 중심으로 연내 약보합 또는 조정 현상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재학 기자 kj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