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성남 판교 대장지구’ 근생, 점포 겸용용지 주변 시세 대비 최고 50%대로 공급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2019년 03월 11일 월요일 제0면

지난해 연말 분양에 나섰던 ‘성남 판교 대장지구’가 성황리에 아파트 분양을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저렴한 분양가 책정과 근래 선호도가 높은 중소형 타입으로 구성돼 관심이 집중됐던 대우건설의 판교 퍼스트힐 푸르지오(A1, A2블록)와 포스코건설의 더샵 포레스트(A11, A12블록)는 100% 분양이 완료되면서 냉각기에 접어든 부동산 경기를 무색하게 했다. 가격 경쟁력과 입지 조건이 실수요자들에게 높은 평가를 받았다는 후문이다.

성남.jpg
실제로 대장지구는 대장지구와 서판교를 잇는 ‘서판교 터널(가칭)’ 개통이 예정돼 있고, 대장나들목을 통해 용서고속도로로 직접 진입이 가능해 개발 초기부터 아파트뿐 아니라 상가 투자에 대한 관심도 높았다.

최근 대장지구 내 근생 및 점포 겸용 용지 공급 예정 소식이 들려오면서 다시금 그 투자 열기가 뜨거워지고 있다. 대장지구는 도시 테두리로 공동주택(아파트)들이 둘러싸고 있는 형태이며, 이주자택지와 상업시설 학교 등이 가운데로 배치가 되는 전형적인 항아리 상권을 형성할 것으로 예상돼 근생 및 점포겸용 용지의 인기는 더욱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판교 대장지구는 판교 테크노밸리와 가까워 직주근접을 원하는 수요가 많아 점포 겸용 주택지와 근생용지의 주목률이 높다. 여기에 공급가격도 서판교 시세보다 저렴해 시세차익에 대한 기대도 크다.

대장지구 인근 서판교 운중동의 근생용지 시세는 3.3㎡당 2천700만 원부터 최고 3천100만원 대를 형성하고 있고, 점포겸용용지의 경우는 3.3㎡당 2천400만 원~2천700만원대에 거래되고 있다. 반면, 대장지구의 근생용지, 점포겸용용지는 주변시세와 비교할 때 상당히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대장지구 근생용지는 인근 시세 대비 60~70%에 이주자택지 공급 대상자에게 돌아가는 점포겸용용지는 공급 예정가에서 생활 기본시설 설치 비용이 차감돼 실제로는 서판교 시세의 50%대에 공급될 예정이어서 이들을 중심으로 투자 열기가 계속 될 것이라고 바라봤다.

한편, 판교 대장지구는 성남시 분당구 서남부에 위치하며 총 92만467㎡ 규모의 미니 신도시로 조성된다. 2020년까지 공동주택(15개 블록)과 단독주택으로 총 5천903가구를 공급할 예정이다. 도시개발사업으로 조성되는 만큼 교육, 교통, 녹지공간 등 인프라가 계획적으로 조성되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판교, 분당, 서울과 인접할 뿐 아니라 주변 도시를 잇는 교통망을 잘 갖춰 입지가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우선 판교대장지구 바로 옆 서분당나들목을 통해 용인서울고속도로로 바로 진입 가능하다. 경부고속도로, 분당수서고속도로,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등으로도 빠르게 접근할 수 있다. 이들 도로 이용시 한남나들목, 청담대교 등 서울 주요 지역까지 30분 내외에 닿을 수 있다.

직주근접 환경도 돋보인다. 국내 최대 첨단산업단지인 판교테크노밸리까지 차량으로 15분 거리다. 경기도에 따르면 약 66만㎡ 규모의 판교테크노밸리에 입주한 1천306개 기업의 총매출액(2016년 기준)은 약 77조4천833억 원에 달한다. 특히 IT(정보기술), BT(생명기술) 등 첨단산업이 대부분을 차지해 4차 산업을 이끌고 있다.

<경제부>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