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상업용 DP ‘삼성’ 따라올 자 없다

10년 연속 세계 점유율 ‘1위’ 지켜 차별화된 솔루션·기술 혁신 성과

심언규 기자 sims@kihoilbo.co.kr 2019년 03월 19일 화요일 제6면
삼성전자가 전 세계 상업용 디스플레이 시장에서 10년 연속 점유율 1위 자리를 굳건히 지켰다.

삼성전자는 18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인 IHS마킷의 집계 결과, 디스플레이 상품의 지난해 점유율(판매량 기준)이 25.8%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2009년 이후 10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최근 후발 업체들의 추격 등으로 시장 경쟁이 격화하는 가운데서도 무려 10년째 선두 자리를 유지한 것은 차별화된 솔루션과 지속적인 혁신 제품 출시에 따른 것이다.

신개념 회의 솔루션인 ‘삼성 플립’과 인공지능(AI) 화질 엔진을 탑재한 ‘QLED 8K 사이니지’, 양면을 모두 디스플레이로 사용할 수 있는 ‘양면형 세미 아웃도어 사이니지’ 등이 대표적인 혁신 제품이다.

또 마이크로 LED 기술을 기반으로 한 ‘더 월(The Wall)’과 시네마 LED인 ‘오닉스’ 등 차세대 디스플레이 시장도 적극적으로 창출하고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글로벌 상업용 디스플레이 시장은 지난해 104억 달러 규모에서 2020년 130억 달러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혁신 제품·솔루션을 통해 매장, 공항, 경기장 등 다양한 상업용 공간을 적극 공략해 글로벌 리더로서 입지를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심언규 기자 sim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