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두부~고추장 고르는 것마다 다 올랐네

소비자원, 다소비 가공식품 조사 2월 30개 품목 중 18개 판매가↑

김재학 기자 kjh@kihoilbo.co.kr 2019년 03월 19일 화요일 제6면
소비자들이 많이 찾는 가공식품의 가격이 품목에 따라 최대 8.2%까지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이 18일 가격정보 종합포털 참가격(www.price.go.kr)을 통해 다소비 가공식품의 2월 판매가격을 조사한 결과, 조사 대상 30개 품목 가운데 오렌지주스, 두부, 참기름 등 18개 품목의 가격이 전월보다 올랐다.

30개 품목의 평균 구매비용은 12만3천588원으로 전월보다 0.7% 오른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오렌지주스의 가격이 8.2% 올라 가장 가파른 상승 폭을 보였다.

최근 3개월간 오름세를 보여 온 두부는 전월보다 3.7%나 값이 뛰었고 참기름(3%), 식용유(2.8%), 햄(2.7%), 고추장(2%) 등도 비싸졌다.

치즈와 소주, 맥주, 국수의 가격은 전월과 같았다.

반면 콜라(-8.2%), 맛살(-3.6%), 된장(-1.6%) 등 8개 품목은 값이 내린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30개 품목 가운데 두부·시리얼·즉석밥은 전통시장이, 식용유·국수·햄은 대형 마트가 가장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생수와 된장은 기업형 슈퍼마켓, 어묵은 백화점에서 싸게 살 수 있었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전반적으로 가공식품 가격이 매달 오르고 있다"며 "모니터링을 계속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김재학 기자 kj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