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최고 경쟁력 시너지 효과 기대 ↑

삼성바이오로직스-유틸렉스, 항암 면역치료제 위탁개발 계약

조미르 인턴기자 jmr@kihoilbo.co.kr 2019년 03월 21일 목요일 제7면
▲ 삼성바이오로직스 김태한(왼쪽) 대표이사와 유틸렉스 권병세 대표이사가 항암 면역치료제 위탁개발 계약을 체결 후 악수하고 있다.
▲ 삼성바이오로직스 김태한(왼쪽) 대표이사와 유틸렉스 권병세 대표이사가 항암 면역치료제 위탁개발 계약을 체결 후 악수하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20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유틸렉스와 항암 면역치료제 위탁개발(CDO: Contract Development Organization)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을 통해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유틸렉스가 개발하고 있는 최대 15개의 면역 항암제 후보물질에 대한 세포주 개발부터 임상 1상 물질 생산까지 위탁개발 서비스를 향후 5년 간 제공할 예정이다.

유틸렉스는 세계적인 면역학 석학인 권병세 대표가 2015년 설립한 면역 항암치료제 연구개발 바이오회사로, 지난해 12월 코스닥에 상장했다. 유틸렉스는 항체 치료제부터 T세포 치료제, CAR-T세포 치료제까지 면역항암제의 전 분야에 걸쳐 파이프 라인을 보유하고 있다. 이 회사는 다수의 후보 물질과 기술들을 상용화하기 위해 비임상 및 임상 연구를 진행 중이다. 특히 지식기반 항체 플랫폼을 기반으로 다수의 ‘First-in class’와 ‘Best-in-class’의 글로벌 경쟁력을 보유한 항체 치료제 신약 파이프 라인들을 보유하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김태한 사장은 "CDO사업은 CMO사업과의 시너지 효과를 가져올 수 있는 중요한 사업이며, 고객의 성공과 만족을 최우선으로 세계 최고 수준으로 육성할 것"이라며 "우리 회사의 CDO기술을 통해 유틸렉스를 비롯한 국내 바이오 벤처기업들의 글로벌시장 진출과 조기 상업화에도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조미르 인턴기자 jmr@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