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K텔레콤, 핵심기술 테스트 완료 ‘세계 1호 5G 스마트폰’ 출시 눈앞

박노훈 기자 nhp@kihoilbo.co.kr 2019년 03월 26일 화요일 제6면
SK텔레콤은 ‘양자암호통신’ 네트워크를 적용, 2.7Gbps급 5G+LTE결합기술 탑재에 이어 갤럭시S10 5G 양산을 위한 핵심 테스트를 완료했다고 25일 밝혔다.

SK텔레콤은 최근 두 달간 성남시 분당사옥에 위치한 ‘5G 디바이스 테스트 랩’과 상용 현장에서 ▶5G 네트워크-스마트폰 간 연동 시험 ▶인터페이스 검증 ▶주파수 적합성 등 수천 가지 항목을 테스트했다. 실험실의 특수장비를 활용해 100여 가지 가상 환경을 만들어 시나리오별 테스트도 수행했다.

5G 디바이스 테스트 랩과 상용망에서 성능 테스트를 통과해야 스마트폰 정식 출시가 가능하다. 이 과정이 상용화 최종 관문이라 불리는 이유다. 이번 핵심 테스트 완료로 세계 1호 5G 스마트폰 출시도 한결 수월해질 전망이다.

다음 단계로 SK텔레콤은 공장에서 생산된 양산 제품에 대한 납품검사를 이번 주 실시한다. 이를 거쳐 5G 스마트폰 첫 출시를 차질 없이 준비할 계획이다.

아울러 SK텔레콤은 ▶5G 데이터 속도를 높여 주는 ‘3단 결합기술’ ▶데이터 소모량을 줄이는 ‘5G 미디어 압축 기술’ 등 5G 신기술도 갤럭시S10 5G에 추가 탑재하며 출격 준비를 마쳤다.

SK텔레콤 관계자는 "5G 시대에 맞춰 선제적으로 준비한 첨단기술을 세계 1호 5G 스마트폰 출시 시점에 맞춰 상용화하게 됐다"며 "앞선 기술을 기반으로 우리 고객들은 같은 폰을 쓰더라도 최고의 품질을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박노훈 기자 nhp@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