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송림동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협의 저마다 입장차만 확인한 채 ‘종료’

6자 민관협의체 회의 별무소득 갈등조정전문가 위원장 위촉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2019년 04월 09일 화요일 제1면
1-연료.jpg
▲ 동구 수소 연료전지 발전소 문제해결 위한 민관 협의체 회의 개최. /사진 = 인천시 제공
인천시와 시의회가 동구 송림동 수소연료전지발전소와 관련한 갈등을 해결하고자 6자 민관협의체 회의를 가졌지만 주체별 입장 차만 확인하고 돌아섰다.

8일 시와 시의회 등에 따르면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갈등 해결을 위해 건립 반대 주민 비상대책위원회와 인천연료전지㈜, 시·구의원, 시·구 관계자 등 6자가 회의를 열었다. 회의 안건은 협의체 논의 과정에서 비대위(기자회견·집회 중지 등)와 인천연료전지(착공 등 공사 유보) 등의 행위를 유예하고 갈등 해결 방안을 협의하는 것이었다. 또 합의가 이뤄지면 비대위와 인천연료전지가 공동 발표하는 내용이었다.

협의체는 합의를 이루지 못해 다음 주께 동구에서 다시 회의를 진행하기로 했다. 2주 뒤로 날짜를 잡으려다 인천연료전지가 다음 달 10일께 공사를 시작할 수 있어 빠른 시일 내 만나기로 한 것이다. 착공 전까지 자주 만나 대화할 예정이다.

특히 회의를 공정하고 원활히 진행하기 위해 이해당사자를 배제한 갈등조정전문가를 위원장으로 위촉하기로 했다. 시는 갈등조정전문가 2~3명을 추천할 방침이다.

동구 수소연료전지발전소는 송림동 8-849 두산인프라코어 부지(8천920㎡) 내 2천300억 원을 들여 2020년 6월 준공을 목표로 발전소(가정용 기준 9만 가구 용량)를 계획하고 있다. 주민들은 170m 거리 송림동 아파트 단지들과 1.5㎞ 떨어진 미추홀구 도화동 아파트 단지까지 영향을 끼친다고 우려하고 있다. 반면 인천연료전지는 유독가스도 전혀 없는 안전한 신에너지이고, 동구 주민들에게 펀드 등 혜택이 돌아간다고 설득하고 있다.

한편, 이날 수소연료전지발전소 6자 협의체에는 조정심·이기찬 비대위 공동대표, 김효진 집행위원장, 전영택 인천연료전지 대표, 남궁형 시의원, 장수진 구의원, 이종우 시민정책담당관, 박철현 에너지정책과장, 고광준 구 일자리경제과장 등이 참석했다.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