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 공기업, 지역 건설사 상생협력 뒷전

IPA·도시공사 지난해 하도급률 각각 0.3%·3.3%로 뒤에서 1·2위
타 지자체는 인센티브·원도급사 적극 설득… 다양한 유인책 필요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2019년 05월 03일 금요일 제1면
1-600.jpg
▲ 인천시 부평구 십정2구역 공사현장 전경. /사진 = 기호일보 DB
‘0.3%, 3.3%, 5.4%, 9.4%.’ 지난해 인천에서 내로라하는 공기업들이 지역 하도급업체를 공사에 참여시킨 비율이다.

시를 비롯해 한쪽에서는 지역 건설산업 활성화를 소리 높여 주창(主唱)하고 있지만, 다른 한쪽에서는 한 귀로 흘려듣는 모양새다. 부산시가 도입해 성공한 지역 하도급업체 참여공사에 대한 용적률 인센티브 적용이나 각 공기업의 집요한 대기업(원도급사) 설득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2일 시와 지역 건설업계 등에 따르면 지난해 지역에 소재한 지방 및 국가 공기업 6개 사 중 인천항만공사(IPA)가 지역 건설업체 하도급률에서 꼴찌를 기록했다. IPA의 지역 건설업체 하도급률은 0.3%로 전체 하도급 발주금액 96억 원 중 3천만 원만 인천 업체에 돌아갔다.

원도급률은 그나마 낫다. 631억 원을 발주해 이 중 33.9%인 214억 원이 지역 종합건설사의 몫이 됐다. IPA는 올해도 481억 원, 총 34건의 공사 발주를 계획하고 있다. IPA는 지역제한입찰, 지역의무공동도급, 원도급사 협조 요청 등을 통해 하도급률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하도급률 하위 두 번째는 인천도시공사다. 도시공사는 지난해 123억 원의 하도급 공사를 계획했는데 이 중 4억 원(3.3%)만 지역 전문건설사에 돌아갔다. 원도급률은 44.7%(580억 원)로 조사됐다. 도시공사 역시 올해 3천653억 원(57건)의 건설사업 발주계획을 세웠다.

도시공사는 원도급사의 하도급업체 선정이 최저가 낙찰에 의한 경쟁입찰로 지역 업체 사용 권장에 한계가 있다고 했다. 이에 따라 다양한 원도급사와 상생협약을 맺고 하도급 공사에 지역 업체 추전을 통한 입찰 참여 기회를 확대한다는 방안을 내놨다. 주계약자 공동도급 발주 방식도 시행하겠다고 했다.

지역 업체 하도급률 하위 세 번째 공기업은 한국가스공사로 지난해 5.4%의 지역 업체 하도급률을 기록했다. 166억 원의 하도급 공사물량 중 9억 원만 지역 업체가 가져갔다. 원도급률은 48.3%로 14억 원이 지역 업체에 돌아갔다. 올해는 202억 원의 공사 발주계획이 있다. 가스공사는 지역 업체 참여율 50%를 유지하기 위해 노력하고, 협의체 운영과 실적 관리를 벌이겠다고 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인천지역본부는 지난해 9.4%(210억 원)의 지역 건설업체 하도급률을 기록했다. 지역 업체 원도급률도 7.7%(372억 원)로 저조하다. 올해 LH 인천본부는 1조3천165억 원(48건)의 건설사업 발주를 계획하고 있다. 기관 간 공동 협력 방안을 모색하고 지역 자재·인력·장비의 우선 사용을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하도급 이행 실태도 수시로 점검하겠다는 방침이다.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SL공사)는 지난해 27.8%의 지역 업체 하도급률을 나타냈다. 386억 원 중 105억 원의 하도급 물량이 지역 업체에 떨어졌다. 원도급률은 21.9%로 2천79억 원 중 455억 원이 지역 업체가 갔다. SL공사는 전문공사는 금액에 상관없이 지역 건설업체가 참여하도록 공고하고, 대형 공사에서도 지역 건설업체 비중을 법적 기준에 맞게 계약을 요청한다는 방안이다.

반면 인천국제공항공사는 53.8%(77억 원)의 높은 지역 업체 하도급률을 기록했다. 원도급률은 36.8%다. 총 2천702억 원의 원·하도급 발주에서 1천19억 원을 지역 업체가 가져갔다.

건설업계의 한 관계자는 "대형 공사에서 규모와 실적 면에서 인천 업체가 서울·경기 업체에 밀리는 경우가 많다"며 "지역 공기업들이 적극적으로 대기업 건설사를 설득하고, 부산이 하도급 비율을 높인 사례를 인천에도 도입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공기업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나그네 2019-05-03 16:05:35    
지역건설업체라고 혜택주는거 자체가 불법이다. 손바닥만한 반나절생활권인 나라에서 무슨 지역업체보호타령이냐?? 정정당당하게 경쟁하고, 능력안되는 업체는 도태되는게 당연한거 아닌가???
61.***.***.132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