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시, 국제관광 거점도시 밑그림 그릴 용역 개시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2019년 05월 09일 목요일 제1면
인천시가 문재인 대통령이 밝힌 ‘국제관광 거점도시’ 지원정책에 부응하기 위한 후속 대책 마련에 나섰다. 지역 관광산업 발전을 위한 종합계획을 세우고 인천을 평화 및 국제관광도시로 키우겠다는 전략이다.

8일 시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지난달 2일 송도국제도시 경원재에서 열린 국가관광전략회의에서 광역지자체 1곳, 기초지자체 4곳을 지역 관광허브로 지정하겠다고 했다. 특히 평화관광이나 환경생태관광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했다. 강화 교동도를 비롯해 서해5도를 품고 있는 인천으로서는 놓칠 수 없는 기회를 잡은 것이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이틀 후인 4일 인천관광공사와 인천연구원, 시 관광진흥과 등을 소집해 후속 논의를 이어갔다. 이 자리에서 각 주체들은 지역의 특화된 관광상품 및 콘텐츠 개발이 시급하다고 입을 모았다. 또 정부(문화체육관광부)의 평화관광 거점도시 지원계획이 올해 하반기께 공모형으로 추진될 가능성이 점쳐져 시가 빠르게 대응할 필요가 있다는 데 공감했다.

박 시장은 이를 수렴해 인천 관광 발전을 위한 단기 계획과 장기 비전을 수립하라고 지시했다. 또 전략적 태스크포스(TF)를 구성·운영하라고 했다.

이에 따라 시는 인천관광혁신기획단을 꾸리고 인천관광발전계획 수립을 위한 연구용역을 추진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용역 비용은 3억1천여만 원으로 조만간 열리는 용역과제심의위원회를 통과하면 6월 추가경정예산으로 확보될 예정이다. 용역 기간은 10개월이다.

시는 문체부가 ‘대한민국 관광혁신전략’을 완성하기 전 관련 용역 결과를 정부 정책에 반영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국비 지원을 받을 수 있는 정부의 거점도시 선정에 대응해야 하고 장단기 계획 수립도 필요해서 용역을 추진한다"고 말했다.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