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포 한강시네폴리스 재공모 ‘특정 업체 봐주기’ 의혹 시끌

이정택 기자 ljt@kihoilbo.co.kr 2019년 05월 20일 월요일 제9면

김포 한강시네폴리스 조성사업 재개를 위한 새로운 민간사업자 재공모 결과 3곳의 컨소시엄이 사업 참여 의사<본보 5월 17일자 9면 보도>를 밝힌 가운데 토지 보상 등 토지주들과의 약속을 3차례나 위반한 포스코건설과 메리츠금융증권이 명헌건설 컨소시엄으로 출자자 변경을 통해 참여해 논란이다.

 김포시와 김포도시공사가 지난해 8월 사업 중단과 사업자 변경을 검토하는 등 그동안 사업 장기화 사태의 빌미를 제공한 포스코건설 등이 명헌건설 컨소시엄으로 출자자 변경을 통해 참여하도록 간과한 것은 특정 업체 밀어주기라는 지적이 나온다.

 19일 해당 토지주들은 사업 참여 의사를 밝힌 3곳 중 명헌건설 컨소시엄과 관련해 "명헌건설 컨소시엄은 출자자 구성을 보면 기존 민간사업자인 국도이앤지와 한강시네폴리스 일반산업단지 사업을 도모해 온 회사들이다.

 특히 명헌건설은 기존 사업자 중 건설출자사인 동문건설의 자회사임이 드러났다"며 "메리츠증권과 포스코건설은 주민들을 수년간 고통 속에 빠트린 장본인"이라고 밝혔다.

 이어 "결국 기존 사업자의 원대 복귀로밖에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지난달 김포시와 김포도시공사에 제출한 진정서에서도 밝혔듯 메리츠증권과 포스코건설이 2017년 7월, 2018년 2월과 7월 등 주민들과 철썩같이 약속했던 보상금 지급을 헌신짝처럼 여기며 3차례나 어긴 것은 설명이 필요없는 주지의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주민들이 우려하는 특정 업체가 선정된다면 주민들은 총궐기해 집단행동에 나설 것이고, 이후 일체의 협의에 불응 및 사업에 협조하지 않을 것"이라며 시와 도시공사에 특정 업체 배제를 촉구했다.

 한편, 김포도시공사는 지난 15일 사업신청서 접수와 함께 마감한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심의위원들에 대한 적격심사를 거쳐 사업 참여를 접수한 3개 컨소시엄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최종 10명을 선발해 오는 23일부터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평가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김포=이정택 기자 ljt@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