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신항 배후단지 개발 시동

냉동·냉장 클러스터 등 조성 경제구역 개발계획에 들어가

배종진 기자 jongjb@kihoilbo.co.kr 2019년 05월 22일 수요일 제7면
2019052201010007848.jpg
▲ 인천신항 배후단지 1단계 사업부지.
인천신항 복합물류 클러스터 및 냉동·냉장 클러스터 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인천항만공사(IPA)는 컨테이너 물동량의 원활한 처리와 국제물류 전진기지로 도약하기 위해 추진 중인 인천신항 항만배후단지가 지난 20일 변경고시된 경제자유구역 개발계획 및 실시계획에 반영됐다고 21일 밝혔다.

인천신항 배후단지는 항만배후단지이자 경제자유구역에 포함된 물류단지로 IPA가 2017년 9월 항만공사 실시계획 승인을 통해 부지<위치도 참조> 조성공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이번에 경제자유구역 개발계획 및 실시계획에 의한 지구단위계획 등도 확정됐다. IPA는 지난달 대우로지스틱스 컨소시엄(7만5천98㎡)과 에스엘프로바이더 컨소시엄(3만6천998㎡), GWI 컨소시엄(3민7천69㎡)과 인천신항 배후단지 복합물류 클러스터 조성 및 입주를 위한 사업 추진 계약을 체결했다. 현재 인천신항 배후단지 복합물류 클러스터 입주기업 2차 선정을 위해 공고 중이다. 계약 체결이 완료된 1차 입주기업 및 2차 입주예정기업들은 상부시설에 대한 인·허가 및 건축공사 등을 마친 후 2021년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배종진 기자 jongjb@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