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연료전지발전소 민관협의체 협상할수록 갈등만 깊어져

6차 회의에 반대 비대위 불참 동구 주민 "시·구 중재 미흡 공론화 위원회 즉각 가동을"

장원석 기자 stone@kihoilbo.co.kr 2019년 05월 27일 월요일 제1면
1-동구.jpg
▲ 지난 23일 인천시 동구 행복지원센터에서 열린 연료전지발전소 갈등해결을 위한 민관협의체 6차 회의 모습. <사진=인천시 제공>
인천시 동구 연료전지 발전소 건립 문제를 다루기 위해 민관협의체가 가동 중이다. 두 달여 남짓한 시간 동안 수차례 협상테이블이 차려졌지만 사업자와 주민 간 갈등의 골은 더욱 깊어졌다. 과거 인천지역의 갈등 조정 사례를 통해 얽힌 실타래를 풀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26일 시에 따르면 지난 23일 민관협의체 6차 회의가 열렸다. 이 자리에 동구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건립반대 비상대책위원회는 참석하지 않았다. 협의체 운영 지속 여부가 불투명해졌다.

협의체를 주도하는 시는 사실상 토론회 사회자 역할에 그치고 있다. 시가 중재자로 나섰으나 사업자인 인천연료전지㈜는 최근 건립 예정부지의 기존 건물을 철거하며 공사 재개 강행 뜻을 밝혔다.

그러자 비대위는 대화를 거부한 채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건립 백지화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무기한 천막·단식농성에 돌입했다. 전면 백지화를 고수하면서 발전소 설계 변경과 공원녹지·주민펀드 조성, 주민환경감시단 운영 등에 대한 세부 사항 합의에 진전이 없다.

지역 정치권 역시 포퓰리즘에 매몰돼 갈등 조율은 뒷전이고 주민들의 사업 백지화 주장에만 힘을 보태고 있다. 수도권 제2외곽순환고속도로 건설공사로 수년째 고통받고 있는 동구 삼두아파트 주민들은 지난해 지방선거 후보자들의 공약에 기대를 걸었으나 아직까지도 문제는 해결되지 않고 있다.

정부와 시는 수소 등 신재생에너지를 미래에너지 정책의 마중물로 보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터인 두산인프라코어를 포함해 산업·발전부문 온실가스 에너지 목표관리 업체로 선정한 인천지역 10여 개 업체들 역시 감축 목표를 달성해야 한다. 수소연료전지 발전소가 해결의 실마리일 수 있다.

과거 인천지역에서 빚은 갈등은 민관공동조사단과 공론화 단계 등을 거쳐 매듭을 푼 사례가 있다. 영흥화력의 건설과 대기오염 등 이에 따른 환경문제는 민관공동조사단이 갈등 해결의 실마리를 찾았고, 남동인더스파크 악취 문제는 시민 모니터링단을 운영해 감시체제를 구축, 주민 불신을 해소했다.

동구 한 주민은 "시와 구가 제대로 중재하지 못 하고 있고, 정치인들 역시 표를 얻기 위해 집회장소에만 오지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 주지 못하고 있다"며 "주민들과 사업자가 만족하는 대안을 찾기 위해 시의 공론화 위원회 가동이 즉각 필요하다"고 말했다.

장원석 기자 stone@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칠봉이 2019-05-27 10:34:32    
무조건 반대만 하는 비대위와 뒤에서 도와주는 환경 관련단체...이보세요 비대위와 단체들 홍보에 열올리지 마시고 진정 주민을 위한 노력을 해주세요...내용없이 선동하지말고 주민을 위한 대안을 내세요...니집앞에 설치해..이런말이 비대위란 사람들이 할말인가요? 수준 떨어진다.진짜..딴애들은 없나요..이러다 보상은 못 받고 비대위와 환경단체 자기내 홍보만 도와주는꼴이 될까 걱정됩니다.
223.***.***.105
profile photo
뭔소리 2019-05-27 20:54:18    
지금 동구주민들은 안전성 때문에 걱정스러워 하고 있는데 무슨 보상타령입니까? 나무 몇 그루 심는것도 보상입니까? 안전성 검증하고 오라고요. 동구와서 시험운행 할 생각하지 마시고.
210.***.***.55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