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부평 미군기지 토양정화 사업 마침내 본격화

홍봄 기자 spring@kihoilbo.co.kr 2019년 05월 27일 월요일 제1면
1-부평.jpg
▲ 부평의제21과 부평도시농업네트워크, 부평미군기지반환인천시민회의 등 시민단체가 26일 부평미군기지 환경정화 사업이 안전하게 마무리되기를 바라며 캠프마켓을 둘러싼 철조망에 화분을 걸고 있다. 사진=부평미군기지반환인천시민회의 제공
인천 부평 미군기지 토양정화사업이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시민들은 미군기지 인근에 모종을 심으며 캠프 마켓이 안전한 시민공원으로 돌아오기를 염원했다.

국방부 주한미군기지이전사업단은 지난 24일 캠프 마켓 정화사업 시행업체를 선정하고 정화사업에 들어간다고 26일 밝혔다.

정화사업 시행업체인 현대건설 컨소시엄은 2022년까지 주한미군 물자재활용유통사업소(DRMO) 지역의 다이옥신류 등 복합오염물질을 정화한다. 부평 미군기지 땅 44만㎡ 가운데 오염된 토지 10만9천957㎡가 정화 대상이다. 정화 목표는 지난해 주민공청회에서 논의한 100피코그램(pg-TEQ/g) 미만이다.

앞서 환경조사 결과 캠프 마켓 부지의 다이옥신류는 조사지점 33곳 중 7곳에서 기준치를 넘었다. 가장 심한 곳은 토양 1g당 1만347피코그램으로 확인됐다.

정화 작업은 캠프 마켓 내부에서 열탈착 후 토양을 세척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본 정화에 들어가기 전 사전실증시험으로 소형 실증장비를 제작하고 정화공법의 경제성, 현장적용성, 정화목표 달성 여부 등을 따져 볼 계획이다.

주한미군기지이전사업단은 6월 중 캠프 마켓 민관협의회 회의에서 시행업체와 향후 일정을 공유할 예정이다. 민관협의회는 정화설비 설치와 정화기간 모니터링, 결과 검증 등 캠프 마켓 정화 과정 전반에 걸쳐 참여한다. 본격적인 정화 작업에 들어가기에 앞서 인천시민들로 구성된 부평 미군기지 시민참여위원회와도 협의를 거칠 예정이다.

시민들도 토양 정화가 안전하게 이뤄지기를 바라는 목소리를 냈다. 이날 부평의제21과 부평도시농업네트워크, 부평미군기지반환인천시민회의 등 단체는 미군기지의 조속한 반환을 염원하며 부평공원과 부영공원에 해바라기 모종을 심었다.

다만, 토양 정화 비용에 대한 인천시민들의 문제제기는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46개 인천 시민사회단체가 모인 부평 미군기지 맹독성폐기물 주한미군 처리촉구대책위원회는 오염원인자인 주한미군이 오염 복구 비용과 손해배상금을 부담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캠프 마켓 정화사업에 드는 비용은 총 773억 원 상당이다.

홍봄 기자 spring@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토양정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