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경제자유구역 확대 사업 ‘난항’

강화 남단·서부산단 지정사업 땅값·업체 이전 등 이유 ‘정체’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2019년 06월 06일 목요일 제3면
인천경제자유구역(IFEZ) 확대 사업이 쉽지 않을 전망이다.

공유수면이 아닌 사유지 전면수용 방식이 쉽지 않은 데다가 ‘몸집 부풀리기’ 보다 ‘내실 다지기’를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인천시의회에서 계속 나오고 있다.

5일 인천경제자유구역청 등에 따르면 강화도 남단과 서구 서부산업단지의 IFEZ 지정 사업이 정체돼 있다.

민선 6기 시정부와 인천경제청이 2017년 본격화한 강화휴먼메디시티 사업은 수면 아래로 완전히 가라 앉았다. 이 사업은 강화도 남단 화도·길상면 일원 900만㎡에 이르는 논·밭 등을 IFEZ로 지정해 의료연구와 의료관광단지를 중심축으로 하는 대규모 관광단지를 조성하는 프로젝트다.

이를 위해 미국 P사가 지난해 5월 가계약 형식으로 500만 달러를 인천경제청에 입금하기도 했고, 1천만 달러의 자본금을 투자하는 본계약이 수 개월 후 성사되는 듯했다. 하지만 본계약은 이뤄지지 않았고 개발계획 수립 등 올해 상반기 중 산업통상자원부에 IFEZ 지정 신청을 위해 밟아야 하는 당초 절차도 이행되지 않고 있다.

인천경제청은 이 지역이 IFEZ로 지정된다고 하더라도 구역 지정에 따른 급격한 땅값 상승과 이에 따른 보상 등을 현실적으로 감당할 수 없다고 판단하고 있다. 강화 남단을 IFEZ로 지정한다는 계획을 인천경제청이 사실상 포기한 것으로 파악된다.

강화 남단과 유사한 시기에 추진된 서부산단 경제자유구역 확대 지정 관련 용역도 추진하지 못한 채 제자리 걸음이다. 노후화된 서부산단의 환경오염적 요소 등을 이유로 인천경제청은 115만9천㎡에 이르는 이 부지를 IFEZ로 지정하고 첨단 산단을 조성하려고 했다.

이를 위해서 관련 용역비용 약 25억 원을 이미 세웠지만 착수는 못하고 있다. 시가 이 지역을 IFEZ가 아닌 산단 구조고도화 용역을 통해 충분히 탈바꿈 시킬 수 있는 지 여부부터 들여다 본다고 해서다. 여기에 총 298개 산단 입주기업 중 인천경제청이 타 지역 이전이 필요하다고 판단한 주물업체(27개 사)의 이전도 녹록지 않은 상태다. 충청도 등으로 이전이 추진되고 있는 주물업체는 약 6개 사로 전해졌다.

인천경제청 관계자는 "강화 남단은 사유지 수용도 어렵고 아파트 분양을 통한 개발수익 확보도 어려울 것으로 보여 향후 영종지구와 같은 결과를 초래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