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日 12시간 근로… 집배원 인력 충원하라"

우정노조, 부평역 광장서 결의대회 "업무 과중 심각 완전한 주5일제를"

장원석 기자 stone@kihoilbo.co.kr 2019년 06월 10일 월요일 제19면
인천지역 우체국 집배원들이 정부에 인력 확충과 고용 안정을 요구하며 단체행동을 시작했다.

▲ 한국노총 전국우정노조 경인지부가 5일 인천 부평역 북부광장에서 집배원 인력 충원과 고용 안정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 한국노총 전국우정노조 경인지부가 5일 인천 부평역 북부광장에서 집배원 인력 충원과 고용 안정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전국우정노동조합 경인지방본부는 지난 5일 부평역 북부광장에서 ‘완전한 주 5일제’ 결의대회를 열었다.

전국노조가 집배원 과로사 문제를 짚으며 전국 순회투쟁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모인 인천 집배원들은 정부의 관심을 촉구했다. 이들은 인력 부족으로 하루 12시간 이상 근로하는 등 집배원의 업무 과중이 극에 달했다고 주장한다. 지역에 신도시가 들어서고, 1인 가구가 증가하며 배송 물량이 폭증하지만 인력 부족 문제가 끊이지 않아 건강 악화나 집배원 과로사로 이어진다 입장이다.

별정우체국의 일반우체국 전환 시 발생할 고용 불안 문제도 해소되지 않는 상황이다. 인천지역 내 별정우체국은 옹진군 북도·영종·영흥·연평우체국 등 총 4곳으로 19명의 직원을 두고 있는데, 일반우체국으로 전환될 경우 ‘당연 퇴직’ 또는 ‘타 지역 배치’ 중 선택이 가능하다. 그러나 섬 지역 특성상 출퇴근 가능한 우체국이 없어 자동퇴직하는 실정이다. 노조와 우정사업본부가 올해 말까지 대상자들의 인사 집행을 유예하기로 합의했지만 집배원들의 불안감은 지속되고 있다.

노조 관계자는 "하루 12시간 이상 근로하는 집배원이 절반이 넘고, 배달 주행거리가 하루 평균 80~100㎞를 넘기지만 우정사업본부는 인력 증원은커녕 우편사업 적자 논리만 펼치고 있는 상황"이라며 "과로사 근절을 위한 정책 이행과 근로개악 저지, 완전한 주 5일 쟁취를 위해 총력투쟁을 전개하겠다"고 말했다.

우정사업본부 관계자는 "적자 문제로 인해 집배원들의 과로 문제는 인력 증원이 아닌 안전보건관리 대책을 확대해 신체·정신 건강관리에 집중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장원석 기자 stone@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우정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