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 앞바다 바닷모래 채취 "선박 안전한 정박 위해 필요"

묘박지 퇴적물 쌓여 위험 선사·도선사 시급성 알려 해수부 "재개 노력할 것"

배종진 기자 jongjb@kihoilbo.co.kr 2019년 06월 11일 화요일 제7면
인천 앞바다 바닷모래 채취는 인천항을 드나드는 선박들의 안전항행을 위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10일 인천항 이용 선사와 도선사들에 따르면 최근 인천항 묘박지(입항 대기 및 스케쥴을 위해 배가 안전하게 머물 수 있는 곳)가 퇴적(堆積)돼 대형 선박들의 경우 정박하는 데 상당한 위협을 받고 있다.

이에 따라 묘박지 인근에서 바닷모래 채취가 이뤄지면 서해안의 특성상(조수간만 차이) 빠른 조류에 의해 퇴적물이 쓸려 나가 자동으로 준설효과를 볼 수 있다는 것이다.

인천시가 지난해 9월 옹진군 해역 선갑지적 45광구 등 7개 광구에서 2023년 9월 26일까지 5년 동안 1천785만㎥의 바닷모래를 채취할 수 있도록 지정고시한 곳이 바로 묘박지 인근해역이기 때문이다.

선사와 도선사 관계자들은 "만약 바닷모래 채취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에는 묘박지 준설이 필요한 만큼 선박들의 안전한 정박을 위해 막대한 정부예산(수 백억 원 상당)이 투입돼야 한다"며 중단된 해사채취의 시급성을 알렸다.

한 해사업체의 관계자는 "지난해 정부가 어장 고갈 및 해양생태계 파괴 등의 이유로 남해와 서해 배타적경제수역(EEZ), 충남 태안, 인천 옹진 등 전국 해역의 바닷모래 채취를 중단한 것은 지역별 해당 해역의 지형 특성을 전혀 고려치 않았다는 점을 반증하는 셈"이라고 했다.

이어 "정부기관이 지난해 이들 해역을 조사한 결과 EEZ는 해사채취 후 지형이 원상복구되는데 시일이 걸리지만 태안과 옹진해역은 강한 조류에 의해 지형이 상당히 빨리 회복되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해수부 관계자는 "퇴적물이 쌓여 선박 안전 등을 감안해 묘박지 상황도 중요한 만큼 충분한 논의를 거쳐 빠른 시일 내에 해사채취가 재개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골재협회 인천지회 및 건설 관련 업·단체는 인천 앞바다 바닷모래 채취가 중단된 지 1년이 넘도록 재개되지 않아 자본 잠식 등으로 폐업 위기에 처했다고 주장하며 인천과 서울, 세종시를 오가면 골재의 안정적 공급을 위한 해사채취 허가를 촉구하는 집회를 이어가고 있다.

배종진 기자 jongjb@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