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Utd 지원 중단? 축구팬 거센 반발에 고개 숙인 시의회

최유탁 기자 cyt@kihoilbo.co.kr 2019년 06월 11일 화요일 제1면
인천지역 축구팬들이 최근 프로축구 인천 유나이티드의 시 지원을 중지해야 한다는 일부 시의원들의 발언에 격앙된 상태다.

10일 인천시의회에 따르면 일부 시의원들은 "시민구단 인천 유나이티드에 대한 시의 예산 지원 근거를 마련한 2012년 조례 개정 당시 예산 지원이 위법하다는 법률 검토 결과가 나왔다"며 지원 중지를 주장했다.

이들은 인천 유나이티드가 법률상 영리를 추구하는 사설 단체라 지방재정법에서 규정하는 지방자치단체가 사회단체에 보조금을 지급하는 대상에 포함할 수 없다는 뜻을 밝혔다는 것이다.

문제는 이 사안이 시의회 문화복지위원회 전체 의견이 아닌데다가 시기적으로 논할 시점이 아니라는 점에서 인천 축구 팬들의 지탄을 받고 있다.

부평에서 축구동호인으로 활동하고 있는 한 축구 팬은 "체육을 담당하고 있는 시의원들이 과연 축구에 대해 알고 있는지 의심이 간다"며 "시민축구단의 지자체 지원은 인천만의 사안이 아니다. 이런 논리로 접근한다면 전국의 시민축구단은 다 지원을 중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금 U-20 월드컵에서 한국 축구가 36년 만에 4강 신화를 썼고, 현재 팀 성적이 좋지 않은 인천구단의 사기 측면에서 꼭 이때 인천구단 지원 중단 얘기를 해야 하는지 모르겠다"며 "이런 발언을 한 시의원을 찾아내 축구 팬들 앞에 세울 것"이라고 말했다.

과거 인천구단에서 중책을 맡은 한 인사도 "현재 전국 시민구단들 사이에서 지원 규모를 놓고 서로 비교하고 있는 마당에 지원을 중단하자는 인천시의원의 발언은 정말 무지에서 비롯된 것"이라며 "시의원들은 각성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10일 긴급회의를 가진 문복위는 이후부터 시의회에서 인천구단 지원 사안을 거론하지 않기로 했고, 지원 주체인 시 집행부에서 처리하는 데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박종혁 문복위원장은 먼저 인천 유나이티드 지원 중단에 대한 시의회 논의는 없었다는 점을 밝히며 "이로 인해 인천시민과 축구 팬들에게 심려를 끼친 점에 사과를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인천구단의 지원 사안은 시 집행부에서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유탁 기자 cyt@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