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삼성전자 "서울대 한승용 교수팀 직류자기장 세계 최고 기록 달성"밝혀

심언규 기자 sims@kihoilbo.co.kr 2019년 06월 13일 목요일 제0면

삼성전자는 서울대학교 전기정보공학부 한승용 교수가 이끄는 연구팀이 의료, 에너지 분야 등에서 활용되는 기술인 직류자기장의 세계 최고 기록을 달성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연구과제는 지난해 6월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의 지원 대상으로 선정된 것으로, 한국연구재단과 미국국립과학재단의 지원도 받았다.

삼성전자가 지난 2013년 시작한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은 기초과학, 소재기술, 정보통신기술(ICT) 등 3개 연구 분야에서 매년 과제를 선정해 연구비를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한 교수팀은 이번 연구를 통해 직류자기장 45.5테슬라(Tesla)를 기록하며, 지난 20여년간 넘지 못했던 기존 세계 최고기록(44.8테슬라)을 갈아치웠다.

이 기술은 암 진단용 자기공명영상장치(MRI), 신약개발용 분석 장비 등 의료 분야를 비롯해 풍력발전과 에너지저장장치(ESS) 등 에너지 분야, 오·폐수 처리 등 환경 분야, 전기 추진 등 수송 분야, 고효율 산업용 기기 분야 등에서 폭넓게 활용될 수 있다고 한 교수는 설명했다.

암 진단용 MRI의 경우 현재 임상용으로 활용되고 있는 장비의 자기장이 3테슬라 수준인데, 45테슬라 이상의 장비가 개발될 경우 기존 대비 100배 이상 해상도의 진단 영상을 얻을 수 있어 초기 암이나 치매 등 혈관성 뇌질환 진단에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

한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는 새로운 무절연 고온 초전도 자석 기술을 통해 기존 한계를 뛰어넘는 초고자기장을 안전하게 발생시키는 동시에 지금까지 상상하기 어려웠던 수준으로 초소형화가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줬다"고 자평했다.

특히 한 교수 연구팀은 기존 초전도 자석에 필수적으로 여겨졌던 전기 절연부를 의도적으로 제거한 ‘무절연 고온 초전도 자석’ 구조를 세계 최초로 제안해 초전도 자석 제작의 패러다임을 바꾼 것으로 평가됐다.

이 연구 결과는 한 교수가 제1저자로 등재돼 국제 학술지인 ‘네이처’에 이날 게재됐다.

 심언규 기자 sim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