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감스트 , 상처 고통참기에 게임으로 오버 , 이기려다 구설에

디지털뉴스부 dgnews@kihoilbo.co.kr 2019년 06월 19일 수요일 제0면
감스트 , 상처 고통참기 게임에 깜빡 , 본의아닌 구설이 

감스트와 외질혜 NS남순의 인터넷 생방송 발언 파장이 커지고 있다
20190619_082246.png
▲ 감스트 캡처

이들은 적절치못한 발언에 대해 사과를 한 상태이다. 본의아니게 상대방을 비하했다는 점에 고개를 숙였다. 

감스트는 공중파에서도 인정받는 스타이다. 공중파와 인터넷을 동시에 주무르는 스타는 많지 않다. 

감스트는 다른 두사람과는 또 다른 조명을 받고 있다. 

상황인직력이라는 감스트의 본명에 비교하는 말도 나왔다. 초미의 관심사는 이 사태가 뉴스를 접한 사람들의 마인드에 좌우될 수 있다는 것이다. 

감스트는 더욱 공인의식이 필요한 위치까지 위상이 달라졌다는 점을 지적하기도한다. 

갤에서는 감스트를 옹호하는 사람들도 있다. 쉴드치면 안된다와 순간의 실수였다는 의견이 있다. 

감스트는 어쨌든 대화의 동참한 것이 사실이기 때문이다라는 지적이 있다. 

감스트는 지난3월 축구해설위원으로 데뷔해 공중파 해설에 대해서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아무래도 이번 사태도 축구 해설 못지않은 눈총이 쏠릴 것 같다. 감스트는 자료를 만들어 열심히 준비를 했다고 밝혔다. 자료를 준비한 것에 비하면 말실수도 있었고 긴장을 했었다고 전했다. 

감스트가 참여한 당연하지는 상처 고통을 참는 게임이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