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軍 "北소형목선 9일 함경북도 출항…4명 모두 민간인 확인"

"서울에 사는 이모와 통화하겠다. 휴대전화 빌려달라"
"당시 경비함·초계기 정상 초계활동…탐지 제한"

연합 yonhapnews.co.kr 2019년 06월 19일 수요일 제0면

지난 15일 강원도 삼척항에서 발견된 북한 선박은 함경북도에서 출항했으며 선박에 탄 4명 모두 민간인으로 1차 확인됐다.

01.jpg
▲ 부두에 정박한 북한 어선
(서울=연합뉴스) 지난 15일 북한 선원 4명이 탄 어선이 연안에서 조업 중인 어민의 신고로 발견됐다는 정부 당국의 발표와 달리 삼척항에 정박했다고 KBS가 지난 18일 보도했다. 사진은 북한 어선이 삼척항 내에 정박한 뒤 우리 주민과 대화하는 모습.
19일 군 당국에 따르면 북한 선박은 지난 9일 함경북도에서 출항해 10일 동해 북방한계선(NLL) 북방에서 조업 중이던 어선군에 합류했다. 이어 11∼12일 위장 조업을 했으며 12일 오후 9시께 NLL을 넘었다.

이어 13일 오전 6시께 울릉도 동방 30노티컬마일 해상에서 정지했으며, 오후 8시께 기상 악화로 표류했다. 이어 최단거리 육지 방향으로 항해를 시작했고 오후 9시께 삼척 동방 2∼3노티컬마일에서 엔진을 끈 상태에서 대기했다.

15일 일출 이후 삼척항으로 출발했으며, 오전 6시20분 삼척항 방파제 인근 부두 끝부분에 접안했다.

오전 6시 50분께 산책을 나온 주민이 112에 신고를 했다. 신고자가 차림새가 특이한 북한 선원을 발견하고 "어디서 왔느냐?"고 물었고, 북한 주민들은 "북한에서 왔다"고 답변했다.

특히 북한 주민 중 1명은 "서울에 사는 이모와 통화하고 싶다"며 휴대전화를 빌려달라고 요구했다. 이때 북한 주민 2명이 방파제로 올라왔다.

군 관계자는 "4명 중 2명은 최초부터 귀순 의도를 갖고 출발했다고 진술했다"면서 "나머지 2명은 본인 의사로 북한으로 송환됐다"고 설명했다.

북한 선박이 삼척항 인근에 접근할 때 해상에는 경비함이 있었고 P-3C 초계기가 정상적으로 초계활동을 폈으나 이 선박 탐지에 제한이 있었다고 이 관계자는 설명했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