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교흥 서구갑 지역위원장, 이낙연 국무총리와 면담 가져

한동식 기자 dshan@kihoilbo.co.kr 2019년 06월 20일 목요일 제0면

국회사무총장을 지낸 더불어민주당 김교흥 서구갑 지역위원장과 신동근 국회의원(서구을)이 19일 국무총리 집무실에서 이낙연 국무총리와 면담을 갖고 서구 붉은 수돗물 사태에 대한 정부 차원의 대책을 촉구했다.

2019061901010007495.jpg
이 자리에서 김교흥 위원장은 "수돗물은 시민 생명과 안전을 위한 필수 공공재로, 안전하고 깨끗한 수돗물을 공급하는 것은 국가의 필수 역할인 만큼 사회적 재난 차원에서 정부가 복구를 지원해 달라"고 촉구했다.

김 위원장은 수돗물이 사고 이전 수준으로 회복될 때까지 정부가 모든 피해 지역에 제한 없는 생수 공급 및 피해 보상을 제때 지원하고, 학교·노인정·사회복지시설 등 다중이용시설에 급수차를 우선 지원할 수 있도록 건의했다. 또한 인천시민 모두가 안전한 물을 공급받을 수 있도록 ▶노후 수도관 점검 및 교체 ▶2차례에 걸쳐 물을 정화하는 ‘고도정수처리시설’ 설치 ▶상수도 기술지원 담당관 도입을 위한 법제화 추진 ▶수질검사항목에 부식성 지수 포함 등 서구 주민을 대표해 건의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국민들이 안전한 물을 공급받도록 하는 것은 정부의 의무인 만큼 이번 문제를 사회적 재난으로 인식하고 복구와 재발 방지 대책 마련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동식 기자 dsha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