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市 적수 해법 못믿어 서구·영종 피해주민 합동조사단 등 요구

김유리 기자 kyr@kihoilbo.co.kr 2019년 06월 20일 목요일 제1면
인천시가 붉은 수돗물(적수) 사태의 원인과 해결 방안을 발표했지만 주민들의 원성은 계속되고 있다. 영종 주민들은 민관합동조사단 신설을, 시민단체는 전 상수도사업본부장 파면을 촉구하고 있다.

시는 지난 5일 전문가와 주민대표로 구성된 민관합동조사단을 꾸렸다. 민관합동조사단은 시민 불편사항과 원인을 분석하고 지원 및 재발 방지 조치를 논의하는 역할을 한다.

서구와 영종 피해지역 주민들은 18일 인천수돗물적수사태 비상대책위원회를 출범하고 민관합동조사단을 확대할 것을 요구했다. 이들은 조사단의 선정 기준을 시가 전달하지 않았으며, 조사단 16명 중 주민은 5명에 불과해 각 피해지역을 대변할 만한 시민 인사가 부족하다고 주장했다. 또 각 지역에서 활동하는 주민단체의 대표자 명단을 제출하며 시에 포함해 주길 요구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규탄했다.

이에 시는 비대위의 요구대로 민관합동조사단 확대를 검토하고 있다.

문제는 민관합동조사단에 여전히 영종지역이 빠져 있는 것이다. 영종국제도시총연합회는 5일 기자회견을 열고 영종지역 민관합동조사반 구성과 원인 규명에 주민이 직접 참여할 기회를 지속 요구했다.

시는 기존 민관합동조사단에 중구를 포함하는 안을 제시했지만 주민들은 조사단 신설을 원했기에 무산됐다. 영종국제도시총연합회는 "시가 처음에는 영종을 피해지역에서 제외하려고 했기 때문에 사건을 축소하려 든다는 인상을 지울 수가 없다"며 "지역 특성을 고려한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서는 통합이 아닌 영종 중심의 조사단 신설이 꼭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인천평화복지연대는 지역 주민단체 등과 함께 전 상수도사업본부장 등을 인천지검에 고발한다고 19일 밝혔다. 시는 18일 환경부 발표 직후 상수도사업본부장과 공촌정수사업소장을 직위해제했으나 주민들은 파면 등으로 징계 수위를 높일 것을 요구하고 있다. 적수 사태가 수계 전환 과정에서 총체적인 대응 부실로 발생했다는 환경부 진단을 근거로 직무유기 혐의를 적용해야 한다는 것이다.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인천지부가 법률지원단을 구성해 고발장을 작성, 20일 제출할 예정이다.

김유리 기자 kyr@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