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인영 "한국당 의원 고소·고발 취하할 생각 없다"

패스트트랙으로 충돌 국회선진화법 위반 "총선 공천, 자질 있는 후배에 기회 주고파"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2019년 06월 20일 목요일 제2면
더불어민주당 이인영<사진> 원내대표는 19일 자유한국당 의원들에 대한 국회선진화법 위반 고소·고발 취하 여부에 대해 "고소·고발을 취하하려면 국회 선진화법이 폐기돼야 한다"며 타협 여지가 없음을 분명히 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정치적인 유연성과 타협의 문제의식은 다르게 봐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 4월 말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놓고 한국당과 물리적 충돌을 했으며, 이후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한국당 의원 30여 명을 국회선진화법 위반 혐의로 고소·고발했다.

그는 그러면서 "고소·고발 취하를 국민들이 어찌 볼지 주저된다. 취하가 정치불신에 미치는 영향도 적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원내대표는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해서는 "충직하고 강직했다는 표현은 들었어도 정치권의 눈치를 보고 줄을 서서 정치검찰 행위를 했다는 것은 들어본 적이 없다"면서 "우리 정부의 이야기도 듣지 않고 자신의 원칙대로 강직하게 행동할 수 있다는 것에 대해 걱정이 있을 정도"라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국회 정상화 조건으로 경제청문회 개최를 요구하고 있는 데 대해선 "경제 실정이나 국가 부채 논란과 관련한 프레임 공세"라며 "애초 합의를 위해 노력해야 하는 대상도 아니었다"고 잘라 말했다.

그는 문희상 국회의장의 경제원탁회의 제안에 대해선 "한국당의 프레임과는 무관한 제안"이라며 "어제 오후에 제안받고 심사숙고하지 못했는데, 국회에 돌아가 검토하고 답을 드리려고 생각 중"이라고 했다.

이 원내대표는 추가경정예산 규모에 대해선 "국제통화기금(IMF)은 9조 원가량 추경을 편성하는 것이 적정하다는 제안도 했다"며 "6조7천억 원을 편성해 어떤 면에서는 부족하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 원내대표는 내년 총선 공천에 대해 "신구 간의 조화, 미래세대와 현재세대의 조화와 균형이 있으면 좋겠다"며 "제가 다리가 돼서 더 좋은 능력과 자질을 갖춘 후배들이 정치권에 들어올 수 있는 기회의 문을 열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민주당 총선 공천룰이 문 대통령 참모들에게 유리하다는 해석과 관련해선 "친문 인사 일변도로만 공천할 것이라고 보는 것은 집단적 이성을 너무 과소평가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