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내 위기학생 7만 명 넘는데 학교 절반 상담인력조차 없다

지난해 ‘극단적 선택’ 전년보다 2배 이상 ‘시도·자해’는 4배 이상 급증
학생위기지원센터, 전문상담사 등 490명 배치 불구 여전히 지원 태부족

전승표 기자 sp4356@kihoilbo.co.kr 2019년 06월 20일 목요일 제18면
18-600.jpg
▲ 위 사진은 해당 기사와 관련 없음. /사진 = 연합뉴스
학교폭력 경험 및 극단적 선택 시도 등 다양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위기학생’이 경기도내에만 7만여 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위기학생은 학업 중단 또는 학교생활을 유지하기 어려워하며 지속적인 관찰 또는 상담과 심리치료 등이 필요한 학생이다.

19일 경기도교육청에 따르면 지난해 자해와 학업 중단, 학교폭력 피·가해 및 아동학대 등을 경험한 도내 위기학생은 총 7만1천411명으로 집계됐다.

유형별로는 ▶극단적 선택 43명 ▶극단적 선택 시도 또는 자해 1천233명 ▶학업 중단 1만5천576명 ▶학교폭력 피·가해 학생 1만9천517명 ▶아동학대 8천333명 ▶정서·행동특성검사 관심군 2만6천709명 등이다. 이 가운데 ‘극단적 선택’으로 목숨을 잃은 학생은 전년도 19명에 비해 2배 이상 늘었으며, ‘극단적 선택 시도 또는 자해’를 경험한 학생은 2017년 276명보다 4배 이상 급증하는 등 해결책 마련이 절실한 상황이다.

그러나 정작 도내 학교 가운데 절반가량은 위기학생들을 위한 상담인력조차 배치되지 못하고 있고, 치료가 필요한 학생이 부모의 거부로 치료를 받을 기회조차 박탈당하는 등 제대로 된 도움을 받기 어려운 실정이다.

교내 전문상담교사가 배치된 학교는 도내 2천여 곳 가운데 700곳에 불과하다. 위기학생의 체계적 관리와 예방을 위해 같은 해 교육감 직속으로 ‘학생위기지원단’을 출범한 데 이어 올해 이를 전국 최초의 ‘학생위기지원센터’로 확대해 위기학생에 대한 관리 및 치료를 지원 중인 도교육청은 교사가 아닌 전문상담사와 교육복지사를 각각 370명과 120명씩 지원했지만 여전히 도내 학교 절반가량은 상담인력 배치가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

위기학생을 가장 먼저 발견하고 도움을 줄 수 있는 교직원과 학부모의 인식도 문제로 지적됐다. 현재 교육부는 매년 학기 초 초등학교 1·4학년과 중학교 1학년, 고등학교 1학년을 대상으로 ‘학생 정서·행동 특성검사’를 실시해 전문가의 추가 검사 또는 상담이 필요한 관심군 학생을 파악하고 있지만, 도내 관심군 학생의 49%는 학부모의 거부로 인해 추가 검사와 상담 및 치료 연계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기 때문이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현재 교육주체별 인식 개선을 위해 관리자 및 학부모 연수를 실시하고 교사 연수 및 가이드북을 개발해 보급하는 한편, 다양한 위기학생 지원사업을 펼치고 있다"며 "앞으로도 극단적 선택으로 목숨을 잃거나 시도한 학생 및 자해를 경험한 학생들의 사례와 이유 등에 대한 분석을 통해 보다 효과적인 예방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승표 기자 sp4356@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위기학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