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적수 피해지역 돕는 ‘손길’ 시민단체·타 지자체 나서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2019년 06월 20일 목요일 제3면
붉은 수돗물(적수) 피해를 입은 인천시민들에게 따뜻한 손길이 이어지고 있다.

㈔인천사랑운동시민협의회와 인천새마을회, 바르게살기운동협의회, 한국자유총연맹, 통·리장연합회, 주민자치연합회, 인천자원봉사센터 등 주요 단체들은 기부와 자원봉사에 참여하고 있다.

서구에는 자원봉사 220여 명 참여하고 34개 기관·단체·업체에서 2억 6천400만 원의 기부금과 생수 1만1천909상자가 접수됐다. 중구에는 생수 4천75상자가 접수돼 경로당을 비롯한 주민들에게 전달됐다. 또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도 1억2천만 원 상당의 기부금품이 접수됐다.

시와 시교육청은 국방부, 한국수자원공사, 타 지자체와 협의를 통해 깨끗한 수돗물 공급이 예상되는 이달 말까지 인천의 총 41개 학교에 매일 생수를 공급하기로 했다. 서울시·경기도(오산, 화성, 수원, 안양)·경남(창원)에서 7대와 국방부의 육해공군이 모두 동참해 20대의 급수차를 지원하기로 했다.

제주도 상하수도본부는 21일부터 적수 사태로 피해를 보는 인천시민들에게 제주개발공사를 통해 삼다수 약 40t(0.5L 기준 8만 병)을 무상으로 지원한다.

이창호 기자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