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달창 , 나경원 정면돌파로 파장 덮나 , 다시 결자해지를

디지털뉴스부 dgnews@kihoilbo.co.kr 2019년 06월 20일 목요일 제0면
달창 , 나경원 정면돌파로 파장 봉인을 , 다시한번 결자해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달창에 대해서 견해를 밝혔다. 

20190620172534.png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나경원 원내대표는 20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토론회에 참석해 의견을 피력했다. 이슈가 됐던 달창은 세간과 다르게 해석했다는 뉘앙스를 비쳤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달창을 달빛 창문으로 알았다는 것이다. 

정유섭 의원은 "나원내대표가 잘못된 표현이라고 사과했다. 그러면 된거 아닌가."라며 달창에 대해 의견을 밝히기도 했다. 

홍준표 전 대표는 달창 발언에 대해 "문정권의 실정이 한껏 고조 되었던 시점에 5.18망언 하나로 전세가 역전 되었듯이 장외 투쟁이라는 큰 목표를 달창 시비 하나로 희석시킬 수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지난 5월 박지원 의원은 달창 발언 파문에 대해 진정으로 사과를 했다면 끝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견해를 드러내기도 했었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