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공유경제 통한 新비즈니스 모델 사례 등 제시

무협 인천본부, ㈜파버나인서 회원사 간 간담회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2019년 06월 21일 금요일 제7면
▲ 지난 19일 남동인더스파크에 위치한 파버나인에서 공유경제 관련 간담회가 열리고 있다.  <무역협회 인천본부 제공>
▲ 지난 19일 남동인더스파크에 위치한 파버나인에서 공유경제 관련 간담회가 열리고 있다. <무역협회 인천본부 제공>
한국무역협회 인천지역본부는 지난 19일 인천 송도국제도시에 위치한 메탈 가공업체 ㈜파버나인에서 한진현 무역협회 부회장과 인천기업협의회 회원사 간 간담회를 가졌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공유경제를 통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의 사례 발표와 지원시스템 구축을 위해 마련됐다. ㈜파버나인은 현재 의료·헬스분야 유망 스타트업 5개 사와 공동으로 스타트업 기업은 아이디어를 제공하고 파버나인은 이를 제품화해 생산하는 협약을 체결해 추진하고 있다.

㈜파버나인은 생산라인을 베트남 공장으로 이전하면서 남동인더스파크에 남은 숙련된 생산인력과 설비를 재활용하는 한편, 제조 경험 부족으로 아이디어를 제품화하는데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스타트업 기업들과의 협업을 통해 산업 공동화를 해결할 수 있다는 ‘오픈 이노베이션’ 공유경제를 추진하게 됐다.

한진현 무협 부회장은 "파버나인의 비즈니스 사례는 우리 제조업이 나아가야 할 방향으로 생각된다"며 "이 모델을 정착해 확대시키기 위해서는 마케팅, 해외 진출, 경영컨설팅 등의 다양한 지원기능이 추가될 필요가 있고 자금적으로 지원하는 ‘공유경제 펀드’ 등 전반적인 시스템 구축이 필요할 것으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