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우체국 청소 노동자 청소면적 민간 기준보다 최대 189% 많아

"노동력 착취 중단… 인력 충원을"

김희연 기자 khy@kihoilbo.co.kr 2019년 06월 21일 금요일 제19면
19-우체국.jpg
▲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우체국시설관리단지부가 20일 인천 부평우체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청소노동자들에 대한 부당한 노동력 착취를 중단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우체국시설관리단지부>
우체국 청소노동자들을 대상으로 한 노동력 착취가 심각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우체국시설관리단지부는 20일 인천부평우체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무료 노동을 거부했다는 이유로 부당하게 해고당한 부평우체국 노동자들에 대한 징계를 철회하고, 부족한 인력을 즉각 충원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에 따르면 지역 내 우체국 청소노동자들의 1인 청소구역은 한국건물위생관리협회의 민간 기준보다 과도하게 부여됐다. 노동자 1명당 최소 174%에서 최대 189% 넓은 구역을 청소하고 있다는 계산이다.

특히 우정사업본부와 우체국시설관리단이 예산 절감을 위해 우체국 총면적의 60%만 청소인력을 배치하고 노동자들에게 무료 노동을 강요하는 등 문제가 심각하다는 주장이다.

결국 부평우체국 청소노동자들은 이러한 무료 노동을 거부했다가 올 2월 11명 중 9명이 해고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구제 신청 등 절차를 거쳐 지난 13일 인천지방노동위원회로부터 부당 해고를 인정받았고, 복귀를 기다리고 있다.

김희연 기자 kh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