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기 ‘지역화폐’ 발행 두 달 만에 1200억 넘었다

도, 골목상권 활성화 역점 사업 일반발행액 올 목표 44.2% 달성
성남시 76억8000만 원 가장 많아 복지·지역경제 연계한 ‘착한소비’

민부근 기자 bgmin@kihoilbo.co.kr 2019년 06월 24일 월요일 제6면
경기도가 골목상권 활성화와 영세 소상공인의 실질적 매출 증대를 위해 최대 역점사업으로 추진하는 경기지역화폐가 본격 발행 두 달여 만에 1천억 원 이상의 판매실적을 이뤄 냈다.

23일 도에 따르면 지난 9일 기준으로 도내 31개 시·군에서 발행한 2019년도 경기지역화폐 누적 발행액은 1천276억 원이다. 연간 발행목표액 4천961억 원의 25.7%를 달성했다.

특히 6~10% 인센티브를 받아 구매하는 일반발행은 연간 목표액 1천379억 원의 44.2%인 609억 원이나 발행됐다.

지역별 실적은 성남시 76억8천만 원, 시흥시 71억8천만 원, 안양시 58억6천만 원이다. 무려 일반발행 전체 판매액 609억 원의 34%인 207억2천만 원을 차지했다. 2006년 발행한 성남시와 2018년 발행한 시흥·안양시의 경우 축적된 판매 경험이 높은 판매실적의 요인으로 작용했다.

지난 4월부터 발행을 시작한 화성시가 39억7천만 원, 부천시 36억1천만 원, 수원시 30억6천억 원으로 빠른 속도로 판매액이 높아지고 있다.

또 안산시 28억2천만 원, 군포시 25억6천만 원, 평택시 24억8천 원, 하남시 23억9천만 원, 의왕시 22억 원, 과천시 21억3천만 원으로 20억 원 이상의 일반발행 실적을 보였다.

일부 시·군은 특색 있는 지역화폐 이름을 통해 브랜드 마케팅에 한창이다. 안산사랑상품권 다온(多溫), 시흥화폐 시루, 군포지역화폐 군포愛머니, 오산화폐 오색전, 양평지역화폐 양평통보 등 주민 공모를 통해 지역 특성을 살린 브랜드가 눈길을 끈다.

지역화폐로 청년기본소득과 산후조리비 등을 지급하는 정책발행은 연간 목표액 3천582억 원의 18.6%인 667억 원을 발행했다. 청년기본소득 257억8천만 원, 산후조리비 131억3천만 원, 그 밖에 아동수당과 공무원 복지포인트 등 277억8천만 원이다.

경기지역화폐 정책발행은 하나의 사업으로 다중의 효과를 내겠다는 이재명 지사의 ‘가성비’ 정책 아이디어에서 출발했다.

‘기본소득-지역화폐-골목상권’을 연계해 복지가 지역경제를 견인하고 자영업자의 매출을 창출해 내는 경기도형 화폐뉴딜 정책으로 자리잡았다.

박신환 도 경제노동실장은 "경기지역화폐는 해당 시·군 안에서 연매출액 10억 원 이하의 자영업자에게만 쓸 수 있고, 유흥업소에서는 쓰지 못하도록 설계해 ‘착한 소비’를 할 수 있다는 것이 차별점이자 장점"이라고 말했다.

민부근 기자 bgmi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