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 해상풍력 발전단지 개발 주민 의견수렴 ‘최우선’

홍봄 기자 spring@kihoilbo.co.kr 2019년 06월 24일 월요일 제7면
인천시는 해상풍력 발전단지 개발에 앞서 주민 수용성을 높일 방안을 논의했다.

시는 지난 21일 미추홀타워 대회의실에서 시와 중구, 옹진군 등 관계 공무원과 시의원, 구의원, 풍력발전분야 전문가, 한국남동발전㈜와 해상풍력 발전단지 개발을 위한 기관협의체 회의를 열었다고 23일 밝혔다.

이 사업은 오는 2025년까지 대초지도 해상과 덕적도 외해에 발전용량 600㎿(300㎿×2개단지)의 발전단지를 짓는 프로젝트다. 오는 11월부터 2021년 1월까지 해상풍력 발전단지 타당성 조사를 진행하고 경제성이 충분하다는 결과가 나오면 본격적인 해상풍력단지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회의에서는 사업 대상지의 풍황 조사 결과를 공유하고 주민 수용성과 이익 공여 방안, 주민의견 수렴 등을 위한 해상풍력 시민대토론회(포럼) 개최, 어민 등 피해에 대한 합리적 보상대책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시 관계자는 "대규모 공사가 수반되는 해상풍력 발전단지 조성사업은 인근 지역 주민이 동의하지 않으면 사업을 추진할 수가 없다"며 "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사전 주민설명회를 개최하는 등 지속적으로 지역 주민 의견수렴과 소통으로 갈등을 최소화하면서 해상풍력사업을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홍봄 기자 spring@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